'슬플 때 사랑한다' 박한별, 안방극장 복귀...2년만의 인생 캐릭터 예고
'슬플 때 사랑한다' 박한별, 안방극장 복귀...2년만의 인생 캐릭터 예고
  • 이다온 기자
  • 승인 2019.02.12 1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격정 멜로 드라마 ‘슬플 때 사랑한다’의 배우 박한별이 2년 만에 안방극장으로 컴백한다.

MBC 새 주말특별기획 ‘슬플 때 사랑한다(극본 송정림, 연출 최이섭 유범상)’에서 박한별은 극중 미술가이자 재벌가 며느리인 윤마리 역을 맡았다. 

윤마리는 불우한 가정사를 가진 미술학도로 우연히 만난 재벌가 후계자 강인욱(류수영 분)의 끈질긴 구애로 모두가 부러워하는 현대판 신데렐라가 되어 행복을 찾는 듯 했다. 하지만 실상은 남편의 지독한 집착 속에 영혼조차 지쳐가는 인물로 극과 극을 오가는 감정변화를 심도 있게 그려나갈 전망이다.

2003년 영화 ‘여고괴담3’와 드라마 ‘요조숙녀’로 데뷔한 박한별은 약 15년 동안 드라마 ‘환상의 커플’, ‘다함께 차차차’, ‘잘 키운 딸 하나’, ‘애인 있어요’ 등에 출연하며 차근차근 필모그래피를 쌓아왔다. 청순하고 새침한 역할부터 남장여자, 악녀 연기까지 박한별은 다양한 캐릭터를 소화해내며 연기에 깊이를 더해갔다.

특히 2017년 방영된 MBC ‘보그맘’에서는 로봇 보그맘 역을 맡아 배우 박한별의 이름값을 톡톡히 증명했다. 인형 같은 외모와 기계의 차가움을 동시에 표현하며 시청자들에게 웃음과 감동을 동시에 선사한 박한별을 새로운 인생 캐릭터를 썼다는 호평을 이끌어내기도 했다.

‘슬플 때 사랑한다’는 박한별이 약 2년 만에 복귀를 알리는 작품이다. 특히 결혼과 득남 등을 통해 더욱 성숙해진 면모가 기대를 모으고 있는 가운데 ‘격정 멜로’를 표방하고 있는 ‘슬플 때 사랑한다’를 통해 어떤 매력을 선사할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한편 박한별의 새로운 인생 캐릭터를 예고하는 ‘슬플 때 사랑한다’는 사랑은 흔하나 진짜 사랑은 힘든 시대에 진정한 사랑을 찾아가는 남녀의 격정 멜로드라마로 오는 23일에 첫 방송된다.

zelra@han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