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체 뭘 하고 있는건가요?" '안녕하세요' 에릭남도 욱하게 만든 28세 가수지망생 (영상)
"대체 뭘 하고 있는건가요?" '안녕하세요' 에릭남도 욱하게 만든 28세 가수지망생 (영상)
  • 황채린 기자
  • 기사승인 2019-02-12 18:48:41
  • 최종수정 2019.02.12 18: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꿈에 대한 간절함이 부족하고 씀씀이가 큰 가수지망생에게 가수 에릭남(남윤도, 30)이 진심 어린 충고를 건넸다.

지난 11일 방송된 KBS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에는 생활비를 받으며 계속 가수 준비를 하고 있는 딸 때문에 고민인 엄마가 출연했다. 

엄마는 "어린 시절부터 음악에 소질을 보여서 사교육비로 연간 1000만 원 정도를 들였다"며 "대학교 때는 월 100만 원, 딸이 아르바이트를 시작한 이후에는 월 50만 원 이상씩 지원해줬다"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스튜디오에 출연한 딸은 "한 달에 지출이 180만 원 정도 된다. 레슨비로 버는 건 150만 원 정도"라며 지출이 더 큰 생활패턴을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최종 목표를 묻는 질문에 딸은 "제대로 생각을 해본 적이 없었는데, 끝까지 가보고 싶다. 앨범을 하나 냈는데 안 팔린다고 그만둘 거면 진작에 포기했을 것 같다. 그때도 안 되면 길거리에 나가서 버스킹이라도 해야 되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게스트로 출연한 에릭남은 "버스킹을 할 거라는 말에 너무 놀랐다. 아직도 안 하고 있다는 게 너무 충격적이다"고 말했다.

에릭남은 "진짜 죄송하지만, 서울에서 그냥 놀고 레슨하고... 뭘 하고 계시는 건지 잘 모르겠다"며 노력이 부족하다고 지적했다.

에릭남은 "저는 서울에 와서 방송도 나가고 행사도 다녔었는데, 돈이 안 되는 거다. 그래서 아이돌 친구들 코러스하고 가이드하고 디렉터도 봤다. 모르는 작곡가분들 찾아가서 계속 같이 작업하자고 영업도 했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에릭남은 "본인이 가수로 어느 정도 위치까지 가고 싶은지를 확실히 정하고 움직이셔야 할 것 같다"고 조언했다.

딸은 "앞으로 더 간절하게 살아보겠다. 부모님 지원 없이 꿈을 향해 가겠다"며 새로운 각오를 전했다.

[위키리크스 한국=황채린 기자]

kd06123@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