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항공우주산업, 2030년대 민간항공기 도전…노림수는 정부 지원?
한국항공우주산업, 2030년대 민간항공기 도전…노림수는 정부 지원?
  • 문수호 기자
  • 기사승인 2019-02-22 15:51:16
  • 최종수정 2019.02.22 16: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조원 사장, 최근 민간항공기 분야 도전 선언
2030년대 민수 완제기 사업 진출 목표
항공운수업계는 시큰둥…정부 압박이 걸림돌
김조원 한국항공우주산업 대표 [사진=KAI]
김조원 한국항공우주산업 대표 [사진=KAI]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이 민간 항공기 시장에서 코리아 브랜드를 단 민수 완제기 개발을 추진하고 있어 관심이다. 하지만 항공운수업계는 이를 우려의 눈빛으로 바라보고 있다.

김조원 KAI 사장은 지난달 17일 간담회에서 글로벌화로 인한 민수 시장 규모 확대를 언급하며, 2030년대에는 군수에서 축적한 개발 역량을 바탕으로 민수에서 성장동력 확대에 나설 필요가 있다고 강조한 바 있다.

이날 김조원 사장은 미래전략 일환으로 코리아 브랜드의 100석급 이하 중형기를 개발하는 방안을 구상 중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KAI 측은 이와 관련 “보잉이나 에어버스 같은 민간항공사와의 협력을 통해 부품사업에서 경험을 축적한 이후, 2030년대에 국산 완제기를 생산하는 방안을 계획하고 있다” 말했다.

KAI는 민수 기체구조물사업 일환으로 보잉, 에어버스의 전략적 파트너인 슈퍼티어1에 진입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김조원 사장은 민수 시장 급성장으로 2035년까지 약 4만대의 신규 항공기 수요가 발생할 것으로 시장수요를 예측했다. KAI는 전투기 KF-16을 면허 생산한 경험도 있는 만큼 부품분야에서 경험을 축적한다면 민항기 면허 생산 및 개발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분석한다.

그러나 KAI가 그리는 이러한 장밋빛 미래와 달리 항공업계는 별다른 관심을 가지고 있지 않다. 아직 시작도 하지 않은 초기단계라는 점도 있지만, 굳이 현재 갖추고 있는 기단과 기재에 변동을 줄 이유가 없다는 게 주된 이유다.

항공사들은 항공기 구입 시 제작사를 통일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특히 제작사뿐만 아니라 기종까지 일관되게 발주하는 경우가 적지 않다. 대형 항공사들의 경우 장거리 노선과 중・단거리 노선을 구분해야 하는 만큼 기종이 다양하지만, 저비용 항공사(LCC)들은 대부분 통일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이같이 항공업계가 항공기 구매 시 제작사와 기종을 통일하는 것은 정비 체계 확립과 안전 운항에 큰 영향을 미치기 때문이다.

항공업계에 따르면 항공기 정비는 기종이 달라지면 새로운 인력을 뽑거나 새로운 교육을 이수하는 등 제반 비용이 크게 증가하게 된다. 제작사 변경에 따른 새로운 항공기 구입의 경우 더 큰 비용이 들게 되는 것은 당연하다.

특히 한 번의 사고가 대규모 인명피해를 입히게 되는 만큼, 검증이 되지 않은 완제기를 선택하는 것은 쉽지 않은 일이다.

한 항공업계 관계자는 “코리아 브랜드의 민항기 개발에 대해 뭐라 할 입장이 아니다”면서도 “항공기 정비와 안전은 절대적인 부분인 만큼 회사의 기존 프로세스를 이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KAI가 민간항공기 부품사업 부문에서 경험치를 축적하더라도 민간 완제기 개발은 그만큼 성공 여부가 불투명한 부분이다. KAI는 지난해 한국형 기동헬기 수리온의 추락사고로 기술력에 흠집이 생겼다.

KAI가 10~15년 뒤 실제 민간항공기 분야에 진출한다하더라도 항공운수업체의 호응이 없을 경우 사실상 성공여부를 보장 받기 힘들다. 결국 이 경우 KAI의 손을 잡아줄 곳은 정부밖에 없다.

비록 정부가 민수항공사의 정책에 관여할 순 없지만, 운수권 배정과 노선 배정 등 국토교통부의 역할이 막중하기 때문에 항공운수업계에서도 쉽사리 ‘노’라고 말하기 힘든 부분이다.

[위키리크스한국=문수호 기자]

 

msh14@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