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커스] 김정은, 열차로 평양 출발..26일 오전 하노이 도착할 듯
[포커스] 김정은, 열차로 평양 출발..26일 오전 하노이 도착할 듯
  • 김완묵 기자
  • 기사승인 2019-02-24 07:19:50
  • 최종수정 2019.02.24 14: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베트남 하노이 가는 길 [그림=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리는 제2차 북미정상회담에 참석하기 위해 23일 오후 평양역에서 전용열차를 타고 출발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4일 전했다.

이번 방문에는 김영철·리수용·김평해·오수용 노동당 부위원장과 리용호 외무상, 노광철 인민무력상, 김여정 당 제1부부장, 최선희 외무성 부상 등이 동행했다고 중앙통신은 전했다. 다만 부인 리설주 여사가 동행을 했는지는 밝히지 않았다.

중앙통신은 아울러 김 위원장이 "응우옌 푸 쫑 베트남 공산당 서기장 겸 국가주석의 초청으로 곧 베트남을 공식 친선방문한다"며 "방문기간 두 나라 최고지도자들의 상봉과 회담이 진행된다"고 전했다. 그러나 구체적인 공식 친선방문의 기간은 언급하지 않았다.

평양역에는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최룡해 당 부위원장, 박봉주 내각 총리 등 당과 정부, 군 간부들이 나와 김 위원장을 환송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도 이날 1면에 김 위원장이 평양역에서 의장대 사열을 받는 모습, 열차에 오르기 전 손을 흔들며 인사하는 모습 등을 담은 사진 4장과 함께 김 위원장의 베트남행 소식을 주민들에게 알렸다.

하지만 지난해 6월 12일 싱가포르 센토사섬에서 제1차 북미정상회담이 열렸을 때와 비교하면 김 위원장의 출발 보도 분량이 줄어들었다는 분석이다.

한편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탑승한 것으로 추정된 북한 특별열차가 23일 저녁 북-중 접경 지역인 중국 단둥(丹東)을 통과했다고 대북소식통이 밝혔다. 평양에서 하노이까지 총 4500㎞로, 26일 오전에 베트남 하노이에 도착한다고 본다면 무려 60여 시간의 대장정을 진행하고 있는 셈이다.

소식통에 따르면 김 위원장이 탑승한 것으로 보이는 열차가 이날 오후 9시 30분께(현지시간) 북한에서 넘어와 단둥 기차역을 통과했다. AP통신도 김 위원장이 탑승한 것으로 보이는 열차가 중국으로 넘어왔다고 보도했다.

열차가 지나가기 전에 단둥역 앞에는 중국 공안 차량 수십 대와 공안이 배치돼 도로가 통제됐다.

웨이보(국판 트위터) 등에서는 중국 고위급 전용 열차가 동북 지역으로 향했다는 목격담도 쏟아져, 관례대로 쑹타오(宋濤) 중국 공산당 대외연락부장이 단둥역으로 가서 김 위원장을 맞이했을 가능성이 있다

김 위원장이 탑승한 것으로 보이는 이 열차의 중국 내 동선을 알 수 없지만 단둥을 거쳐 선양(瀋陽), 베이징(北京), 우한(武漢), 광저우(廣州) 등을 거쳐 난닝(南寧), 핑샹(憑祥)을 통해 베트남으로 갈 수 있다.

베트남으로 들어가는 중국 접경 지역인 핑샹(憑祥)으로 이어지는 난닝(南寧)-핑샹 노선 또한 48시간 내 설비 검사를 완료하라는 지시도 떨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핑샹역 또한 대대적인 수리를 벌이고 있는 등 중국 철도 상황 또한 평소와 다른 모습을 보이고 있다.

하지만 여전히 광저우까지 열차로 이동한 뒤 광저우에서 하노이까지는 과거 김일성 주석의 선례에 따라 항공편을 이용할 가능성도 열려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위키리크스한국=김완묵 기자]

kwmm3074@daum.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