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제 실업률 7.1% 통계작성 후 최고…"조선업 구조조정 영향"
거제 실업률 7.1% 통계작성 후 최고…"조선업 구조조정 영향"
  • 신준혁 기자
  • 기사승인 2019-02-26 14:41:32
  • 최종수정 2019.02.26 14: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림어업 비중 큰 군 지역 고용률이 시 지역보다 6.5%포인트 높아
대우조선해양 거제 옥포조선소 야드에서 해상 크레인이 선박 블록을 옮기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대우조선해양 거제 옥포조선소 야드에서 해상 크레인이 선박 블록을 옮기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지역 주력산업 구조조정 영향이 이어지며 지난해 하반기 경남 거제시 실업률이 7%를 넘겼다. 통계작성을 시작한 2013년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

통계청이 26일 공개한 '2018년 하반기 지역별고용조사 시군별 주요고용지표 집계 결과' 자료를 보면 작년 하반기(10월 기준, 이하 동일) 거제의 실업률은 7.1%였다.

이는 2017년 하반기보다 0.5%포인트 오른 수준이다. 비교 가능한 통계를 작성한 2013년 이후 가장 높았다.

거제의 실업률은 2013년∼2016년 상반기에는 2% 미만에 그쳤으나 2016년 하반기 2.6%, 2017년 상반기 2.9%로 올라섰다.

그러다가 2017년 하반기에 6.6%로 치솟았고 작년 상반기 7.0%로 더 높아졌으며 최근 조사에서 기록을 또 경신했다.

이웃 통영시의 실업률도 높은 수준을 유지했다.

지난해 하반기 통영의 실업률은 6.0%로 2017년 하반기보다 0.2%포인트 상승했다.

이번 조사에서 통영은 전국 시·군 가운데 거제에 이어 두 번째로 실업률이 높았다.

당국은 거제와 통영의 기반 산업인 조선업 구조조정이 고용 지표에 영향을 끼친 것으로 추정했다.

정동욱 통계청 고용통계과장은 "거제에는 대우조선해양과 삼성중공업의 구조조정 영향이, 통영에는 성동조선해양의 휴업(회생절차 진행 중)으로 인한 여파가 지속하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여타 지역에서는 경기 과천시의 실업률 상승이 두드러졌다.

지난해 하반기 과천의 실업률은 2017년 하반기보다 0.7%포인트 상승한 5.5%였다.

과천에 있던 정부 청사가 세종으로 이전하면서 이 지역에 거주하던 취업자가 타 지역으로 이탈하고 서비스업에 종사하는 이들이 새로운 일자리를 찾기 위해 구직활동을 하면서 실업률이 상승한 것으로 통계청은 풀이했다.

 

jshin2@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