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코, 윤리경영 공염불…직원 횡령 반복 '도마위'
캠코, 윤리경영 공염불…직원 횡령 반복 '도마위'
  • 이한별 기자
  • 승인 2019.03.11 14:58
  • 수정 2019.03.11 14: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캠코(한국자산관리공사)가 반부패·청렴 등 윤리경영 의지를 강조하고 있는 가운데 잇따르는 직원 횡령 사건으로 도마위에 오르고 있다.

11일 부산 남부경찰서에 따르면 총 14억원의 공금을 빼돌린 혐의(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 등)로 캠코 경영관리본부 자금팀 직원 A씨를 불구속 기소의견으로 지난 4일 부산지검 동부지청에 송치했다.

A씨는 작년 10월부터 지난 1월까지 국유지위탁개발사업 관련 금융기관에 캠코가 승인한 자금보다 대출금을 높게 신청해 차액을 빼돌리는 수법으로 총 7차례에 걸쳐 횡령한 것으로 의심받고 있다.

그는 이렇게 빼돌린 차액을 선물옵션에 투자하다 마지막에 횡령금액을 전액 변제한 뒤 내부 감사실에 자진 신고 후 경찰에 자수했다.

이번 사건에 대해 캠코는 "공사의 자금운용 시스템은 공사 명의의 계좌 외에 입출금 거래가 불가능한 ‘계좌이체 제한 시스템’으로 운용 중"이라며 "특히 자금 입출금 내역에 대한 결산과정에서 범죄 행위가 적발될 수밖에 없는 구조로 이에 따라 해당직원이 횡령액 자진 반납 후 자수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어 "사실 관계 확인 즉시 자금관리 시스템 전체에 대한 감사를 진행해 추가적인 이상이 없음을 확인했으며 내부 규정에 따라 A씨의 직무대기 조치 후 경찰고발을 시행했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캠코는 직원들의 비위 행위가 잇따르며 도덕적 해이가 반복되고 있다는 지적이다.

이는 캠코가 강조해 온 윤리경영 기조에도 역행하는 모습이다. 

캠코는 올해 신년사를 통해 캠코 임직원들에게 윤리경영 등을 강조하며 "청렴·공정하고 정도를 걷는 업무 수행으로 캠코다운 품격과 자존감을 한층 높이기 바란다"고 언급한 바 있다. 

앞서 지난해 8월 캠코는 직원 B씨가 국유지를 몰래 팔아 받은 매매대금 18억원을 개인적으로 사용한 사실이 적발되며 논란이 일었다.

직원 B씨는 2016년 10월부터 국유지 24필지를 총 18차례에 걸쳐 팔아 챙긴 매각 대금을 사적으로 사용한 혐의로 1심에 이어 2심에서도 징역 5년을 선고받았다.

캠코 관계자는 "정기적으로 직원 윤리 관련 교육을 진행하고 있다"며 "특히 A씨 사건의 경우 업무담당자가 적극적·의도적으로 시스템을 악용한 개인 일탈 범죄 행위"라고 말했다.

[위키리크스한국=이한별 기자]

star@wikileaks-kr.org

기자가 쓴 기사

  •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127, 1001호 (공덕동, 풍림빌딩)
  • 대표전화 : 02-702-2677
  • 팩스 : 02-702-16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소정원
  • 법인명 : 위키리크스한국 주식회사
  • 제호 : 위키리크스한국
  • 등록번호 : 서울 아 04701
  • 등록일 : 2013-07-18
  • 발행일 : 2013-07-18
  • 발행인 : 박정규
  • 편집인 : 박찬흥
  • 위키리크스한국은 자체 기사윤리 심의 전문위원제를 운영합니다.
  • 기사윤리 심의 : 박지훈 변호사
  • 위키리크스한국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위키리크스한국. All rights reserved.
  • [위키리크스한국 보도원칙] 본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 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립니다.
    고충처리 : 02-702-2677 | 메일 : laputa813@wikileaks-kr.org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