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T아일랜드 최종훈, '경찰이 음주운전 눈 감아줬다' 카톡방서 승리·정준영에게 자랑"
"FT아일랜드 최종훈, '경찰이 음주운전 눈 감아줬다' 카톡방서 승리·정준영에게 자랑"
  • 황채린 기자
  • 승인 2019.03.15 05: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승리, 정준영과 함께 논란이 된 카카오톡 대화방에 속했던 것으로 알려진 최종훈(29)의 음주운전을 경찰이 눈감아준 것으로 밝혀졌다.

13일 YTN은 "지난 2016년 3월 서울 용산경찰서 소속 경찰에 음주운전으로 적발된 최종훈 씨가 담당 경찰에게 이를 언론에 알려지지 않게 부탁했다"고 보도했다.

ⓒ 승리 인스타그램, 최종훈 인스타그램
ⓒ 승리 인스타그램, 최종훈 인스타그램

YTN에 따르면 당시 최종훈은 면허정지인지 취소인지 정확히 파악되지는 않았으나 혈중알코올농도 0.05% 이상이라는 음주운전 기준은 넘겼다. 

최종훈은 담당 경찰에게 부탁해 이 같은 사실이 알려지는 것을 무마했다.실제로 최종훈의 음주운전 사실은 그 어느 곳에서도 보도되지 않았다.

이후 그는 담당 경찰 생일에 축하 메시지 등을 보내며 관계를 유지했으며, 이 같은 내용을 정준영, 승리 등이 속한 카톡방에 올렸다.

같은 날 서울 서대문구 미근동 경찰청사에서는 민갑룡 경찰청장과 수사국 관계자들이 배석한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서 한 수사국 관계자는 "과거에 음주운전을 한 사람이 있는데 보도가 날 것을 우려해서 그 부분을 누가 무마해줬다 하는 내용도 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다만 경찰관이 아닌 카톡방 내에 있는 다른 사람 중 한 명이 무마해줬다는 언급도 있다고 설명했다.

[위키리크스 한국=황채린 기자]

kd06123@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