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총장이 누구예요?" 기자가 던진 기습 질문에 당황한 정준영, 머뭇거리다 회피
"경찰총장이 누구예요?" 기자가 던진 기습 질문에 당황한 정준영, 머뭇거리다 회피
  • 황채린 기자
  • 승인 2019.03.16 06: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준영이 "경찰총장이 누구냐"고 묻는 취재진 질문에 머뭇거리며 당황하는 모습을 보였다.

지난 14일 오전 경찰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한 정준영은 21시간이 넘는 밤샘 조사를 받은 뒤 15일 오전 7시 7분쯤 경찰서를 나왔다.

취재진 앞에 선 정준영은 "조사에서 성실히 솔직하게 진술했다. 회자되고 있는 황금폰도 제출하고 모든 걸 다 말씀드렸다. 물의를 일으켜 정말 죄송하다"며 고개 숙여 사과했다.

이때 한 기자가 "(카카오톡 단체 채팅방에 등장하는)'경찰총장'이 누구냐"고 물었다.

"경찰총장이 누구냐"는 기습 질문에 먼 산을 바라보며 "조사... 나오고 나서..."라며 말끝을 흐렸다.

"경찰총장이 누구냐? 경찰에 대해서 말씀하신 게 누구냐?"는 이어진 질문에 정준영 씨는 "저는 잘..."이라며 인상을 찌푸리기도 했다.

곤란한 질문이 계속되자 정준영은 뒷걸음질로 현장을 빠져나가려 했다. 

정준영 앞에 선 기자들은 "여기 서달라. 여기 안 서시면..."이라며 잠시 실랑이를 벌이기도 했다.

정준영이 차량 탑승을 위해 이동하자 마이크를 들고 있던 한 기자는 "아 진짜..."라며 탄식을 내뱉기도 했다.

취재진은 도망치듯 현장을 빠져나가는 정준영을 쫓아가며 "경찰총장이 누구냐", "(경찰과) 유착 의혹을 인정하시냐"는 질문을 쏟아냈다. 

그러나 정준영은 굳은 표정으로 말 없이 차에 올라타 현장을 빠져나갔다.

[위키리크스 한국=황채린 기자]

kd06123@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