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담동 주식부자' 이희진 부모 살해됐다... "어머니는 안양 자택, 아버지는 평택 창고서 발견"
'청담동 주식부자' 이희진 부모 살해됐다... "어머니는 안양 자택, 아버지는 평택 창고서 발견"
  • 황채린 기자
  • 기사입력 2019.03.19 05:34
  • 최종수정 2019.03.18 2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Mnet '음악의 신'
ⓒ Mnet '음악의 신'

불법 주식거래와 투자유치 혐의로 구속기소 된 '청담동 주식 부자' 이희진(33) 씨 부모가 살해된 채 발견됐다.

18일 경기 안양동안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6일 이 씨 아버지 A씨는 평택의 한 창고에서, 이 씨 어머니 B씨는 안양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이들은 모두 살해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시신 발견 다음 날인 지난 17일 오후 3시 유력 용의자 1명을 검거했고 나머지 용의자로 추정되는 3명을 쫓고 있다.

이들은 모두 시신에서 외상이 발견돼 살해된 것으로 조사됐다.

앞서 A 씨 등의 가족은 며칠째 연락이 닿지 않는다며 A 씨 등에 대한 실종신고를 했다.

경찰은 실종신고 접수 2시간여 만에 숨진 A 씨 등을 발견했다.

이후 수사를 벌여 시신 발견 다음 날인 지난 17일 오후 3시께 유력한 용의자 1명을 검거했다.

또 이 용의자와 함께 범행한 것으로 추정되는 나머지 3명을 쫓고 있다.

경찰은 A 씨 등이 지난달 25일에서 26일 사이에 숨진 것으로 보고 있다.

또 경찰은 평택의 창고에서 발견된 A 씨 또한 B 씨와 함께 자택에서 살해된 뒤 이 창고로 옮겨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 창고는 용의자 가운데 1명이 임대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희진 씨는 증권전문방송 등에서 주식 전문가로 활약하며 블로그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강남 청담동 고급 주택이나 고가 수입차 사진을 올리는 등 재력을 과시하면서 '청담동 주식 부자'로 불렸다.

이 씨는 불법 주식거래 등의 혐의로 기소돼 1심에서 징역 5년, 벌금 200억원, 추징금 130억원을 선고받고 현재 복역 중이다.

그러나 이 씨는 당시 벌금을 낼 돈이 없다는 입장을 보여 일당 1천800만 원 어치 '황제 노역'을 하는 것 아니냐는 논란에 휩싸이기도 했다.

경찰은 A 씨 등에 대한 부검을 진행하는 한편 달아난 용의자들을 쫓는 데 수사력을 집중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수사가 진행 중이어서 자세한 것은 밝힐 수 없지만 이번 사건이 이희진 씨의 불법 주식거래 등 범행과 관련이 있을 가능성도 열어두고 있다"고 말했다.

[위키리크스 한국=황채린 기자]

kd06123@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