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국무부 "北비핵화 완성될 때까지 제재·압박 계속"
美국무부 "北비핵화 완성될 때까지 제재·압박 계속"
  • 강혜원 기자
  • 기사승인 2019.03.27 06: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 [사진=연합뉴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 [사진=연합뉴스]

미국 국무부는 26일(현지시간) 북한 비핵화가 완성될 때까지 제재와 압박은 계속될 것이라고 밝혔다.

로버트 팔라디노 미 국무부 부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우리의 입장은 변하지 않았다"며 "북한이 추구하는 (체제) 안전과 발전을 달성하기 위한 유일한 방법은 대량살상무기(WMD)와 운반 수단을 버리는 것이라는 점을 강조하기 위해 국제사회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결의를 계속해서 이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대북 압박 작전에 대해서도 "(북한의) 외교적 개방을 만드는 데 중요한 역할을 했다"며 "대통령은 비핵화 때까지 그것이 계속될 것이라고 분명히 했다"고 덧붙였다.

팔라디노 부대변인은 "우리의 목표는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비핵화(FFVD)"라며 "우리는 중국 등 다른 파트너들과 (북한) 문제를 정기적으로 상의하고 있다"고 국제적 협력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위키리크스한국=연합뉴스]

laputa813@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