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IKI 프리즘] 줄리안 어산지의 대사관 추방 임박설... 지지자들 "에콰도르와 영국의 합의" 주장
[WIKI 프리즘] 줄리안 어산지의 대사관 추방 임박설... 지지자들 "에콰도르와 영국의 합의" 주장
  • 최정미 기자
  • 기사입력 2019.04.05 12:32
  • 최종수정 2019.04.25 14: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Julian Assange 'to be kicked out of the Ecuadorean embassy in HOURS and arrested as country does deal with UK authorities' to end his seven-year stay, source claims
줄리안 어산지의 지지자들이 런던 에콰도르 대사관 앞에서 텐트를 치고 노숙 시위를 벌이고 있다. [사진=데일리메일]
줄리안 어산지의 지지자들이 런던 에콰도르 대사관 앞에서 텐트를 치고 노숙 시위를 벌이고 있다. [사진=데일리메일]

런던 주재 에콰도르 대사관에서 망명생활을 해오고 있는 줄리안 어산지가 곧 추방될 것이라는 소문이 돌고 있다고 데일리메일을 비롯한 영국 언론들이 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영국 매체들은 '대사관 내에서 망명 규율을 지속적으로 위반해왔다'고 최근 모레노 대통령이 공개적으로 말한 것이 보도된 지 얼마 되지 않아 <위키리크스>가 에콰도르 대통령의 해외 불법자금 스캔들을 구실로 어산지가 몇 시간 또는 며칠 내로 추방될 것이며, 어산지의 체포에 대해 이미 영국과 합의됐다는 에콰도르 정부 고위급 정보원의 말을 전했다.

<위키리크스>는 고위급 정보원으로부터 어산지가 곧 쫓겨날 것이라는 것을 거듭 확인했다고 트위터에 글을 올렸다. 이에 대해 에콰도르 정부 측은 '루머에는 대응하지 않겠다고 말했다'고 한다. 이후 어산지의 지지자들이 런던의 에콰도르 대사관 앞에 집결하기 시작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두 대의 차량이 정차해 있고, 시위를 위한 천막들이 도로변에 설치됐으며, 런던 경찰청 차량 한 대가 늘어나고 있는 시위 그룹을 지켜보고 있다고 한다.

지지자들은 <위키리크스>의 트위터 글을 보고 모여든 것이라고 한다. 이들은 과거 스웨덴에서의 성범죄 기소는 어산지를 억류 상태로 만들어 미국으로 송환시키고 민감한 정부 정보를 공개한 것에 대해 재판을 받게 하기 위한 계획적인 것이었다고 주장하고 있다.

어산지가 대사관에서 즉시 쫓겨날 수 있다는 뉴스는, 에콰도르 대통령 레닌 모레노가 최근 어산지가 대사관 내에서 지속적으로 망명 조건을 어기고 있다고 라디오를 통해 공개적으로 말한 뒤에 나왔다.

모레노는 망명 조건 하에 어산지는 개인 계정이나 전화를 해킹할 수 없는데, 자신의 침실 사진과 무엇을 먹고 있는지, 자신의 아내와 친구들과 춤을 추고 있는 모습의 사진들이 소셜미디어를 통해 퍼져나갔다고 말했다.

그러나 해킹된 가족 사진들과 도청된 대화 내용이 유포되고 있는 것에 대해 <위키리크스>를 언급하며 혐의를 제기하지는 않았다.

모래노 대통령은 ‘어산지는 생명이 위태롭지 않다. 그런데 그는 함께 동의한 조약들을 많이 어겼다’고 말했다.

그러나 에콰도르 정부는 <위키리크스>가 모레노가 가족들과 스위스 제네바에 살던 몇 년 전 사진들을 포함해 개인 사진들을 유포한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모레노는 어산지의 망명 조건에 에콰도르와 우호적인 나라들의 정치에 간섭하는 것에 대한 규제가 있다고 말했다.

<위키리크스>는 트위터를 통해 모레노가 빠른 시일 내에 어산지의 운명을 결정할 것이라고 글을 올렸고, 그 이전에는 모레노 대통령의 해외 자금 스캔들에 대해 보도했었다.

스웨덴에서의 성범죄 기소는 후에 철회됐지만, 여전히 미국으로 송환될 위험은 남아 있다. 어산지는 스웨덴에서의 혐의를 부인하면서, 스웨덴으로 가서 직접 당국과 대면하는 것은 거부했었다.

그는 스웨덴으로 가는 것은 미국으로 송환되는 길이라고 말했다. 2010년 <위키리크스>가 방대한 규모의 기밀 미 정부 문서들을 공개했기 때문이다.

어산지는 에콰도르 정부가 그의 망명을 끝내려고 하고 있으며, 방문객들로부터 고립시키고 감시하면서 자신을 압박하고 있다고 말하고 있다.

에콰도르 정부는 어산지에 대한 조치가 국제법을 따르고 있지만, 그의 상황이 무기한으로 이어지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위키리크스한국=최정미 기자]

위키리크스 설립자 줄리안 어산지. [DPA=연합뉴스]
위키리크스 설립자 줄리안 어산지. [DPA=연합뉴스]

Julian Assange 'to be kicked out of the Ecuadorean embassy in HOURS and arrested as country does deal with UK authorities' to end his seven-year stay, source claims


Julian Assange's seven-year stay in Ecuador's London embassy appeared on the verge of ending this morning after WikiLeaks reported the country had agreed to throw him out and hand him over to British police.

The website made the claims about its founder in a series of late-night Tweets citing unnamed sources in the Ecuadorean authorities as confirming Mr Assange would be kicked out and arrested in 'hours or days'.

Protesters began descending on the Knightsbridge embassy after online calls for people to 'protect' the controversial whistleblower. 

Mr Assange claimed political asylum in the embassy in June 2012 after he was accused of rape and sexual assault against women in Sweden, and has been there ever since.

However earlier this week reports surfaced that the South American nation was tiring of his presence and claimed he had 'repeatedly violated' the terms of his asylum.

In their Tweets, WikiLeaks wrote: 'A high level source within the Ecuadorean state has told that Julian Assange will be expelled within 'hours to days' using the offshore scandal as a pretext--and that it already has an agreement with the UK for his arrest.'

Two hours later they added they have 'secondary confirmation from another high-level source within the Ecuadorian state' that Assange is to be booted out imminently.

Ecuador's government said they never commented on 'rumours'.

Mr Assange's supporters claim the sex assault charges are a ruse to allow him to be detained so America can extradite him to face trial for revealing highly sensitive government information on his website.

Shortly after 2am, protesters began arriving on the west London streets that houses the embassy.

Two cars pulled up and activists erected seven tents on the pavement for the protesters to use.

A young child sat in the passenger seat, while members of the media took up position across the road.

A single Metropolitan Police squad car kept watch at the growing group.

The activists, promoted by a tweet from WikiLeaks, began their vigil although nobody had heard from Julian Assange himself.

The news of his possible imminent expulsion from the embassy comes after Ecuadorean President Lenin Moreno said on Tuesday that Assange has 'repeatedly violated' the terms of his asylum in the Andean nation's London embassy.

Moreno told Ecuadorean broadcasters that 'Assange cannot lie or, much less, hack into private accounts or private phones' under the terms of his asylum.

The president said that photos of his bedroom, what he eats and how his wife and friends dance had been shared on social media.

But he did not accuse WikiLeaks of circulating hacked photos of his family and wiretapping his phone calls and private conversation.

The president said: 'We should ensure Mr Assange's life is not at risk but he's violated the agreement we have with him so many times'.

But the Ecuadorean government has previously said it believes WikiLeaks of sharing the photos, some of which show photos which date back several years to when Moreno and his family live in Geneva.

Moreno said the terms restrict him from 'intervening in the politics of countries, or worse friendly countries'.

The Ecuadorean government has directly referred to WikiLeaks in a complaint to a special rapporteur for the right to privacy.

On Tuesday WikiLeaks tweeted that Moreno would take a decision about Mr Assange's fate 'in the short term' after it reported on an 'offshore corruption scandal wracking his government'.

The sexual assault probe in to Mr Assange was later dropped, but he fears he could be extradited to face charges in the United States, where federal prosecutors are investigating WikiLeaks.

Mr Assange denied their claims but refused to travel to Sweden to face them.

He said travelling to the country was part of a ruse to extradite him to the US due to his involvement in the leaking of a huge amount of classified documents in 2010.

He says Ecuador is seeking to end his asylum and is putting pressure on him by isolating him from visitors and spying on him.

Ecuador has said its treatment of Mr Assange was in line with international law, but that his situation 'cannot be extended indefinitely.'

In February Assange was issued with a new Australian passport clearing the way for him to leave the Ecuadorian Embassy.

6677sky@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