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계, 청년 맞춤형 '스마트 일자리' 만든다
중소기업계, 청년 맞춤형 '스마트 일자리' 만든다
  • 편집국
  • 기사승인 2019-04-12 16:42:17
  • 최종수정 2019.04.12 16: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소기업단체協 '스마일 프로젝트' 선포식… "임금·복지·워라밸 개선"
지난해 11월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2018 청년취업 두드림 채용박람회에서 구직자가 채용게시판을 살펴보고 있다.[사진출처=연합뉴스]
지난해 11월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2018 청년취업 두드림 채용박람회에서 구직자가 채용게시판을 살펴보고 있다.[사진출처=연합뉴스]

임금, 복지, 워라밸(work & life valance) 등을 중시하는 청년들의 눈높이에 맞는 '스마트한 일자리'를 만들기 위해 중소기업계가 나섰다.

12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중소기업중앙회와 벤처기업협회, 한국여성경제인협회 등 16개 중소기업단체로 구성된 '중소기업단체협의회'는 서울 여의도 중기중앙회에서 '청년 스마트 일자리 프로젝트(약칭 스마일 프로젝트) 선포식'을 했다.

이 프로젝트는 중소기업계가 청년들이 일하고 싶어하는 스마트한 일자리를 마련해 청년 일자리 '미스매칭' 현상을 해소하고, 청년의 취업난과 중소기업의 구인난을 완화하기 위해 마련됐다.

중소기업단체협의회는 앞으로 소셜미디어를 기반으로 중소기업에 대한 인식을 개선하기 위한 사업을 추진하고, 지역별로 청년 친화적인 일자리 문화를 확산해나갈 계획이다.

또 중소기업 간의 미스매치를 없애기 위해 전통적인 중소기업과 새로운 비즈니스 간의 협업을 유도하고, '스마트한 일자리'의 수준별 표준모델을 만들어 홍보해 나가기로 했다.

중기중앙회 안에도 추진본부를 두고 정기적으로 성과를 점검할 예정이다.

업계 관계자는 "일자리의 양적 증대에만 집중했던 과거의 채용 운동과 달리 중소기업 일자리를 임금, 복지, 워라밸 등 청년층이 중시하는 스마트한 일자리로 개선하려는 중소기업발 패러다임 변화라는 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이날 선포식에서는 새로운 기술과 아이디어를 기반으로 스마트하게 일자리를 만들어가려는 청년 사업가들이 사례를 발표하기도 했다.

정보통신(IT) 기술을 기반으로 효율적인 실시간 배송 서비스 '부릉'을 개발한 메쉬코리아의 유정범 대표와 '맛집 편집숍'으로 유명한 OTD의 손창현 대표가 자신들의 새로운 비즈니스모델과 '괜찮은 청년 일자리'에 대해 소개했다.

이번 프로젝트 홍보대사로는 청년층의 삶을 현실적으로 그려낸 웹툰으로 인기를 끌고 있는 기안84가 위촉됐다.

실제 중소기업을 창업, 경영하고 있는 기안84는 청년 일자리 문제 해결과 중소기업 인식 개선을 위한 홍보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위키리크스한국= 연합뉴스]

by7101@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