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관악구, 추경 43억원 편성…일자리 창출·편의시설 개선
서울 관악구, 추경 43억원 편성…일자리 창출·편의시설 개선
  • 편집국
  • 최초작성 2019.04.15 08:14
  • 최종수정 2019.04.15 08: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 관악구청 [사진=관악구청]
서울시 관악구청 전경 [사진=관악구청]

서울 관악구는 일자리 창출과 편의시설 개선을 위해 43억 원 규모의 추경예산을 편성했다고 15일 밝혔다.

추경 재원은 2018회계연도 결산결과 순세계잉여금 37억 원과 부동산교부세 정산분 4억 원 등으로 마련했다.

구는 이를 통해 총 10개 사업에 12억 원을 투입해 135명의 일자리를 마련한다. 청년취업지원 일자리사업 3억여 원, 숲 가꾸기 사업 4억여 원, 벤처기업 창업지원금 2500만 원 등을 지원한다.

또 공공체육시설 보수·보강공사 4억여 원, 통학로 보도 신설 및 도로 개선 조사에 2억여 원 등을 투입한다.

박준희 관악구청장은 "이달 말 구의회 의결로 추경 안이 확정되면 즉시 집행할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를 다하겠다"고 말했다.

[위키리크스한국=연합뉴스]

jshin2@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