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문서위조 혐의' 전 검사, 총수전문 김앤장 변호사 선임 '눈길'
'공문서위조 혐의' 전 검사, 총수전문 김앤장 변호사 선임 '눈길'
  • 이한별 기자
  • 기사입력 2019-04-15 17:57:46
  • 최종수정 2019.04.24 17: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공문서위조 혐의'로 기소된 A금융지주 회장의 장녀 부산지검 Y모 전 검사가 김앤장 법률사무소의 백창훈 변호사 등 '초호화 변호인단'을 꾸려 이목이 쏠린다.

이른바 '기업 회장 전문 변호사'로 알려진 백 변호사가 전 검사 출신 변호를 맡게 돼 주목을 받고 있다.

15일 법조계 등에 따르면 Y모 전 검사는 작년 11월께 국내 최대 법무법인인 김앤장 소속 백 변호사와 홍진호·정하원 변호사를 변호인으로 선임했다.

서울고법 부장판사 출신의 백 변호사는 대기업 회장들의 형사사건을 주로 담당하며 이른바 '회장 전문 변호사'로 알려졌다.

백 변호사는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의 국정농단 뇌물공여 혐의, 조석래 전 효성그룹 회장의 탈세·횡령 등 혐의,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의 보복 폭행 사건 재판 등을 변호한 경험이 있다.

실제 김앤장에 따르면 백 변호사는 업무 전문분야가 기업형사 소송과 은행·증권·금융 소송, 기업지배구조 소송, 도산·구조조정·파산, 영업비밀 소송, 영업비밀·기업정보 보호 담당으로 나오고 있다.

하지만 Y모 전 검사의 경우 공문서위조·위조공문서행사 등의 혐의로 불구속 재판 중이다. 

Y모 전 검사는 2015년 12월 부산지방검찰청 근무 당시 고소인이 제출한 고소장을 분실하자 다른 사건의 고소장을 복사하고, 실무관을 통해 고소장 표지를 만들어 위조한 혐의를 받고 있다.

백 변호사가 업무 전문분야와 거리가 있는 Y모 전 검사 사건을 맡은 이유에 대해 김앤장측은 "관련 사안에 대해 확인해 줄 수 없다"고 전했다.

백 변호사 뿐 아니라 홍진호 변호사 또한 기업형사·화이트칼라범죄, 행정 소송·구제, 인사·노무, 공정거래 등을 주영역으로 담당하고 있다.

정하원 변호사는 기업형사 소송과 소송, 인사·노무 소송 등을 맡고 있다.

당초 Y모 전 검사는 법무법인 친구와 중부로, 진 등에서 변호인단을 선임했다. 하지만 작년 10월 초 이들이 일제히 사임하며 그 다음달 김앤장의 변호인단을 선임했다.

A금융 관계자는 "A금융 회장 자녀 소송 관련은 개인적인 일로, 회사 차원에서 내놓을 입장은 없다"고 말했다.

한편 부산지방법원 형사5단독 재판부는 오는 29일 오후 4시 Y모 전 검사 관련 공판을 연다.

[위키리크스한국=이한별 기자]

star@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