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명보험재단, 전북 부안군 12개 마을에 농약안전보관함 342개 전달
생명보험재단, 전북 부안군 12개 마을에 농약안전보관함 342개 전달
  • 김서진 기자
  • 기사입력 2019.04.15 18:06
  • 최종수정 2019.04.15 18: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
[사진=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

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이하 생명보험재단)은 전라북도 부안군에서 생명사랑 녹색마을 현판식을 갖고 12개 마을에 농약 음독자살 예방을 위한 농약안전보관함 342개를 전달했다고 15일 밝혔다. 

통계청에 따르면 전라북도 부안군은 인구 10만명당 자살률이 2014년 44.9명에서 2016년 23명까지 큰 폭으로 감소했다가 2017년 32.1명으로 다시 소폭 반등했다. 

전북지역 65세 이상 노인자살률은 더욱 심각한 수준으로 지난 2017년 기준 인구 십만 명당 자살률 49.5명을 기록해 노인들의 우울감 및 자살 감소를 위한 체계적인 관리가 시급한 실정이다.

이에 생명보험재단에서는 자살 예방에 관심을 갖고 꾸준히 노력해온 전북 부안군을 농약안전보관함 보급지역으로 선정하고, 마을 이장 및 부녀회장을 생명사랑지킴이로 임명해 자살위험이 높은 주민을 사전에 발굴할 수 있도록 하는 등 농촌 맞춤형 자살 예방 안전망을 강화할 예정이다. 

또 지역정신건강센터와 연계해 우울감을 호소하는 지역 주민을 밀착 관리하고 정신건강 의료비를 지원한다. 자살의 수단으로 사용되는 농약으로부터 물리적 차단을 위해 342개 농가에 농약안전보관함도 보급한다.

이종서 생명보험재단 이사장은 “수년째 OECD 국가 중 노인자살률 1위라는 국가적 문제 해결을 위해 생명보험재단은 지난 8년간 농약안전보관함 보급 사업을 실시하며 농촌 주민들의 충동적인 음독자살을 예방하고자 노력해왔다”며 “지자체 및 지역 주민들과 힘을 합쳐 생명존중 문화를 구축하고 보다 안전한 농촌 지역사회를 만들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생명보험재단은 전북 정읍과 경남 거창을 시작으로 4월과 5월 두 달 간 전북 정읍, 진안, 김제 등 총 16개 시군에 보관함 총 8800개를 설치할 예정이다.

[위키리크스한국=김서진 기자]

ksj@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