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워홈, 자동화 설비로 전국 사업장 환경 개선 나선다
아워홈, 자동화 설비로 전국 사업장 환경 개선 나선다
  • 김민지 기자
  • 기사입력 2019-04-16 14:12:09
  • 최종수정 2019.04.16 14: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아워홈]
지난 15일 아워홈 본사에서 열린 업무협약식에서 우한민 아워홈 인테리어 팀장(좌)과
김경태 코닉오토메이션 기술영업 이사(우)가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아워홈]

아워홈은 전국 푸드서비스 사업장에 자동화 설비 도입을 확대하고 안전 시스템 구축을 통해 사업장 근로 환경 개선, 운영 효율화 및 생산성 향상에 나선다고 16일 밝혔다.

아워홈은 지난 15일 전국 사업장 근로 환경 개선의 일환으로 APS 홀딩스 자회사 코닉오토메이션과 상호간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전국 사업장에 배식 자동화 설비 도입을 추진하기로 했다. 올해 상반기 테스트 기간을 거쳐 하반기에 전국 사업장으로 자동화 설비 확대를 검토할 예정이다.

이번에 도입하는 자동화 설비는 ▲배식 자동화 설비 ▲자동 취반기 ▲화재예방시스템 총 3가지다. 배식 자동화 설비는 아워홈이 업계 최초 도입하는 시스템으로 노동집약도가 높은 배식 과정을 효율화해 근로 환경을 개선할 수 있다. 아워홈에 따르면 배식을 위한 고정 인원 조정 등 인력 운영의 효율화를 통해 배식 업무 시간이 평균 30% 단축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자동 취반기는 버튼 하나로 밥 취사 모든 과정을 자동 설정할 수 있어 쌀 세척 등을 위한 새벽 근무 없이 인력의 노동 강도를 줄일 수 있다. 화재예방시스템은 사업장 내 안전 강화를 위해 도입한다. IoT를 접목한 설비로 주방 내 주요 화재 사고 요소를 언제 어디서든 실시간 관리할 수 있다.

아워홈은 2017년부터 근로 환경 개선을 위한 ‘스마트워킹’의 일환으로 다양한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지난해 자동 잔반 처리기, 올해 배식 자동화 설비 도입에 이어 2020년에는 식재 전처리 과정을 개선할 계획이다.

우한민 아워홈 인테리어 팀장은 “근무강도와 노동 집약도가 가장 높은 세정과 배식 등 사업장 중요 업무 과정에서 자동화 설비를 도입해 직원들의 업무 강도가 혁신적으로 개선될 것”이라며 “근무 시간의 효율적 활용은 물론, 고객 서비스 질 향상과 최저시급 인상에 따른 업무 생산성 향상 목표를 달성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사진=아워홈]
아워홈 사업장에서 새롭게 선보이는 자동화 배식 설비 모습 [사진=아워홈]

[위키리크스한국=김민지 기자]

kmj@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