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렘린궁 "북러정상회담 준비 마지막 단계…4월 안에 만남 이뤄질 것"
크렘린궁 "북러정상회담 준비 마지막 단계…4월 안에 만남 이뤄질 것"
  • 황양택 기자
  • 최초작성 2019.04.23 05:57
  • 최종수정 2019.04.23 1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러시아 크렘린궁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간 정상회담 준비가 '마지막 단계'에 접어들었다고 밝혔다.

타스 통신에 따르면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은 22일(현지시간) "회담이 준비 중이며 준비 작업은 마지막 단계에 접어들었다"면서 "(정상 간) 만남은 4월 말 안에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크렘린궁은 이날도 정확한 정상회담 날짜는 밝히지 않았다.

국내외 전문가와 외신은 오는 24∼25일께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극동연방대에서 북러정상회담이 열릴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다.

[위키리크스한국=연합뉴스]

072vs09@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