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나생명, 제2회 라이나50+어워즈 시상식 개최
라이나생명, 제2회 라이나50+어워즈 시상식 개최
  • 박순원 기자
  • 기사승인 2019-04-23 17:05:40
  • 최종수정 2019.04.23 1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23일 라이나생명 본사에서 개최된 ‘제 2회 라이나50+어워즈’ 시상식에서 홍봉성 라이나전성기재단 이사장이 수상자들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 라이나생명)
▲ 23일 라이나생명 본사에서 개최된 ‘제 2회 라이나50+어워즈’ 시상식에서 홍봉성 라이나전성기재단 이사장이 수상자들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 라이나생명)

라이나생명과 라이나전성기재단이 창립기념일인 23일 ‘제2회 라이나50+어워즈’ 시상식을 개최하고 각 부문 수상자에게 상금을 전달했다.

‘제2회 라이나50+어워즈’ 수상자는 ▲생명존중 부문 대상 조동우 교수(포항공대 기계공학과) ▲사회공헌 부문 대상 서명숙 이사장(사단법인 제주올레) ▲창의혁신 부문 대상 ㈜브라이토닉스이미징이 각각 선정됐다.

부문 별 대상의 상금은 1억원이다. 창의혁신 부문은 1등 외에도 ㈜바이오오케스트라와 ㈜MLP를 2, 3등 수상기업으로 선정해 2등은 3000만원, 3등은 2000만원의 상금을 수여했다. 또 선정된 세 팀에게는 총 5000만원 상당의 창업 프로세스를 추가로 지원한다.

지난 1회는 대상이자 생명존중상 수상자로 뇌질환 진단에 새 지평을 연 미국 스탠퍼드대 이진형 교수가 선정됐고, 사회공헌부문에는 금융소외계층의 경제적 자립을 돕는 사회연대은행이 선정된 바 있다.

생명존중 부문 수상자인 조동우 포항공과대학교 교수는 지난 20년 간 의료용 3D프린팅 기술을 연구해온 국내 최고의 3D프린팅 권위자다. 조 교수는 3D 프린팅 기술 연구로 수술 후유증을 최소화하는 등 50+ 세대들의 건강한 삶에 기여한 공로로 수상자로 선정됐다.

조 교수는 “조직뿐만 아니라 심장, 간 등 주요 장기를 대체 할 수 있도록 연구를 계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사회봉사, 시민활동을 통해 50+세대의 행복한 삶을 만드는 데 기여한 인물(단체)에 수여하는 사회공헌부문에는 서명숙 제주올레 이사장이 선정됐다.

서 이사장은 해외에 ‘제주올레’ 브랜드를 수출하고 제주올레의 철학과 가치를 전파했다. 서 이사장은 “분단의 상처를 어루만질 수 있도록 남북을 잇는 평화 올레길을 만드는 것이 목표”라고 소감을 전했다.

창의혁신 부문은 50+세대를 위한 제품 및 서비스를 제공하는 벤처/스타트업 기업들에게 돌아갔다.

1등으로 선정된 ㈜브라이토닉스이미징은 PET와 MRI를 시간차 없이 동시에 촬영할 수 있는 소형 PET/MRI를 개발해 저비용 퇴행성 뇌질환 조기진단 가능성을 제시했다.

라이나전성기재단 홍봉성 이사장은 “50+세대를 위한 시상이 2회차를 맞이함을 기쁘게 생각하며 건강하고 선한 변화를 이끈 분들을 발굴, 격려하는 시상식으로 자리잡길 바란다”며 “시니어들에게 기여하는 활동가들을 지속적으로 발굴, 지원할 수 있도록 많은 관심과 격려 부탁한다”고 전했다.

[위키리크스한국=박순원 기자]

 

ssun@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