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산연 "주택건설투자 올해 3.5% 감소 전망…일자리 4만6천개 줄듯"
주산연 "주택건설투자 올해 3.5% 감소 전망…일자리 4만6천개 줄듯"
  • 편집국
  • 최초작성 2019.04.24 14:33
  • 최종수정 2019.04.24 14: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택산업연구원, 주택시장 위축에 따른 개선방안 모색 세미나
김덕례 주택산업연구원 주택정책실장[사진=연합뉴스]
김덕례 주택산업연구원 주택정책실장[사진=연합뉴스]

올해 주택건설 투자가 3.5% 감소하면서 주택 관련 일자리 4만6000개가 줄어들 수 있다는 전망이 나왔다.

김덕례 주택산업연구원 주택정책실장은 24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에 있는 건설회관에서 열린 '주택시장 위축에 따른 문제점 및 개선방안 모색을 위한 세미나'에서 "주택건설 산업은 서민 일자리에 영향을 미치는 주요한 산업"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김 실장은 "주택건설 투자는 다른 산업의 생산유발에 미치는 영향이 매우 큰 산업이기 때문에 주택투자가 위축되면 연관산업 위축으로 이어지면서 경제위축 영향이 더 커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올해 주택건설 분야에서 투자 감소로 생산유발 6조7000억원, 부가가치 2조6000억원이 줄어들면서 경제성장률도 지난해보다 낮아질 것으로 예상했다.

또 올해 주택건설 투자가 감소하지 않고 지난해 수준을 유지한다면 실업률은 0.45%포인트 낮아지고, 고용률은 0.27%포인트 개선되면서 국내총생산(GDP)이 0.1092%포인트 높아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김 실장은 "기업이 주택투자를 지속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해 견조한 경제성장을 견인하고 국가적 고용창출에 기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강성훈 한양대 정책학과 교수는 부동산 보유세 강화의 효과와 문제점을 주제로 한 발표에서 "우리나라는 지방세수 대비 취득세 비중이 높고 재산세 비중이 작다"면서 "중장기적으로 지방세수에서 취득세의 의존도를 낮추고 재산세를 강화하는 방안을 모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강 교수는 지방세수가 변동성이 큰 취득세에 의존도가 높다는 것은 세수를 안전하게 확보한다는 관점에서 바람직하지 못하며, 한국의 재산세 실효세율 수준이 다른 주요국과 비교해 높지 않은 편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재산세가 인상되면 세수입이 증가하지만, 주택 수요가 위축돼 결국 세수입 감소로 이어질 수도 있다.

강 교수는 "현재 재산세 실효세율이 세수입을 극대화하는 세율보다 더 작은지, 아니면 더 큰지를 살펴보는 것이 중요하다"며 "향후 취득세 완화 속도와 인하 수준은 재산세 인상에 따른 세수입 증가 수준, 재산세 인상이 부동산에 미치는 영향을 모두 고려해 결정해야 할 것"이라고 제언했다.

[위키리크스한국=연합뉴스]

jshin2@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