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동학대, 예방사업에도 매년 증가…학대행위자 70% 이상이 부모
아동학대, 예방사업에도 매년 증가…학대행위자 70% 이상이 부모
  • 정예린 기자
  • 기사승인 2019-05-04 14:58:57
  • 최종수정 2019.05.04 14: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01년~2017년 아동학대 사례 건수 10배 이상 증가
아동학대로 인한 사망도 매년 증가…지난해만 38명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아동학대 사례가 매년 늘고 있을 뿐 아니라 학대 행위자의 70% 이상이 부모인 것으로 나타났다.

4일 보건복지부 산하 중앙아동보호전문기관의 ‘2017년 전국아동학대 현황 보고서’에 따르면 연도별 아동학대 사례 건수는 아동학대 예방사업이 시작된 2001년부터 최근까지 매년 증가했다.

2001년 2105건에서 2014년 1만건을 넘었다. 2017년에는 2만2367건을 기록하며 16년만에 10배이상 늘었다.

아동학대로 인해 사망하는 어린이 수도 매년 증가하고 있다. 2001년부터 2017년까지 총 216명이 아동학대로 숨졌다. 2015년까지 3~17명 사이를 오갔지만 2016년과 2017년 각각 36, 38명으로 증가했다.

그러나 이는 아동보호전문기관에 신고된 사례만 집계한 수치로 실제 아동학대로 인해 사망한 아동의 수는 더 많을 것으로 보인다. 사망 사인이 아동학대로 판명되지 않을 수 있고, 판명된다 하더라도 보고에서 누락될 수 있기 때문.

학대 행위자는 2001년부터 2017년까지 부모인 경우가 70% 이상인 것으로 조사됐다. 친부모, 계부모, 양부모 모두 포함된다. 초중고교 교직원, 친인척, 어린이집 교직원, 아동복지시설 종사자, 유치원 교직원 등이 그 뒤를 이었다.

재학대 사례도 매년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학대 사례 유형으로는 2001년부터 2014년까지는 방임과 중복학대가 가장 많았고, 2017년에는 중복학대와 정서학대 비율이 가장 높았다.

[위키리크스한국=정예린 기자]

 

yelin.jung0326@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