軍 “9일 北발사체, 단거리미사일로 한미 공동평가”
軍 “9일 北발사체, 단거리미사일로 한미 공동평가”
  • 황양택 기자
  • 최초작성 2019.05.10 12:04
  • 최종수정 2019.05.10 15: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판 '이스칸데르' 추정 발사체 [사진=연합뉴스]
북한판 '이스칸데르' 추정 발사체 [사진=연합뉴스]

군 당국은 10일 북한이 전날 발사한 발사체에 대해 “현재까지는 단거리 미사일로 평가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군의 한 관계자는 이날 기자 간담회에서 “이는 한미 공동평가에 따른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일부 외신이 북한 발사체에 대해 탄도미사일이라고 보도한 것에 대해서는 “펜타곤의 공식 입장이 아닌 것으로 알고 있다”며 “미국은 소형 단거리 미사일로 판단하는 것으로 안다”고 설명했다.

군 관계자는 이어 “지금은 단거리 미사일이라는 것만 얘기할 수 있다”며 “나머지는 한미가 분석하고 있기 때문에 그 결과는 추후 말씀 드리겠다”고 덧붙였다.

이번에 발사된 발사체가 지난 4일 발사체와 동일한 기종인지에 대해서는 “한미 정보 당국이 정밀 분석하고 있다”며 “다만 이동형 발사대가 지난 4일에는 차륜형이었지만 9일에는 궤도형이었다”고 말했다.

북한의 단거리 미사일 추정 발사가 9.19 남북 군사합의 위반이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서는 “9·19 합의서에 이 부분에 대한 조항이 분명히 있지는 않아서 위반이라고 규정하기는 제한된다"며 "다만 합의서에서 긴장 완화에 대해 노력하기로 한 부분이 있어서 취지에 어긋난다고 본다"고 답했다.

또 군 관계자는 같은 날 이뤄진 방사포와 자주포 사격에 대해 "단거리 미사일 발사 이후에 인근에 있는 다른 지역에서 관련 사격이 있었던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며 "다만 사격 장소와 방향이 다르고 시간이 달라서 단거리 미사일 2발에 대해서만 공지했다"고 밝혔다.

이어 단거리 미사일 추정 발사체와 관련 “2발의 비행거리가 각각 420여㎞, 270여㎞라는 것은 다종다양한 타격목표들을 겨냥한 사거리 조정능력을 시험한 것"이라고 평가했다.

한편 로이터통신, NHK 등 외신은 북한의 발사체에 대해 미 국방부가 성명을 통해 다수의 '탄도미사일'이 발사된 것으로 보인다며 발사된 미사일이 300km 이상 비행했다고 발표했다고 전했다.

[위키리크스한국=황양택 기자]

072vs09@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