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아프리카서 구출된 한국인 인질, 40대 여성으로 확인"
외교부 "아프리카서 구출된 한국인 인질, 40대 여성으로 확인"
  • 이가영 기자
  • 최초작성 2019.05.11 11:07
  • 최종수정 2019.05.11 15: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외교부는 11일 아프리카 부르키나파소에서 프랑스군의 구출작전으로 구조된 인질 4명 중 1명이 한국 국적의 40대 여성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외교부는 "외교부와 주프랑스대사관은 구출된 우리 국민의 국내 연고자를 파악해 구출 사실 및 건강상태 등에 대해 알리는 등 연락을 취하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프랑스 대통령실인 엘리제궁은 10일(현지시간) 서아프라키 부르키나파소에서 프랑스군 특수부대가 무장세력으로부터 4명의 인질을 구조했다고 발표했다. 프랑스인 2명과 미국인 1명, 한국인 1명이 구출됐다.

구출된 인질 4명은 11일 오후 5시(한국시각 11일 자정)께 파리에 있는 군 공항에 도착한 뒤 군 병원으로 이송돼 건강상태를 점검 받을 예정이다.

외교부 당국자는 "정부는 이번 구출 작전으로 희생된 프랑스 군과 그 가족들에게 애도를 표하고 우리 국민을 구출해 준 데 대해 프랑스 정부에 깊은 감사를 전했다"고 말했다.

이어 "주프랑스대사는 구출된 우리 국민이 탑승한 군용기가 파리에 도착할 때 공항에 출영하여 필요한 영사 조력을 적극적으로 제공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위키리크스한국=이가영 기자]

leegy0603@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