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버스노조 회동...“시내버스 요금 조정할 때 됐다”
홍남기, 버스노조 회동...“시내버스 요금 조정할 때 됐다”
  • 강혜원 기자
  • 기사승인 2019-05-13 15:56: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앙정부도 시내버스 공공성 강화 위해 역할"
서울시 "버스 파업 막는데 최선...요금 인상 반대"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3일 버스 노동조합 측과 만나 버스의 공공성 강화를 위한 정부의 역할 검토와 함께 요금 조정에 대해 언급한 것으로 알려졌다.

버스 노동조합 측은 이날 홍 부총리가 정부서울청사 집무실에서 진행된 노조와의 비공개 회동에서 이같이 밝혔다고 전했다.

류근종 전국자동차노동조합연맹(자동차노련) 위원장은 “부총리가 시내버스 인허가 주무 부처가 지방자치단체로 이관됐기 때문에 역할은 지방정부가 하는 게 맞다고 했다"면서도 ”그러나 중앙정부도 앞으로 시내버스의 공공성 강화를 위해 어떤 역할을 할 것인지 검토하겠다고 했다“고 설명했다.

류 위원장은 그러면서 “부총리가 이 사안과는 관계없이 시내버스 요금을 조정할 때가 됐다고 개인적 의견을 전했다”고 말했다.

합의가 어느 정도 됐느냐는 질문에 그는 "오늘은 노정 간 합의를 하러 온 게 아니라 건의하러 온 것"이라고 답했다.

이와 관련 서울시는 버스 파업을 막는 데는 최선을 다하겠지만 요금 인상에는 명분이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의승 서울시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을 통해 “시민의 발인 서울 시내버스가 멈추는 일은 없도록 끝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시는 지난해부터 운전인력 300명 추가채용과 운행 횟수 감소 등 탄력근로 방식으로 52시간제 도입을 준비해 현재 주당 평균 근로시간이 47.5시간"이라며 "파업 의제인 준공영제나 52시간제에 시는 선도적으로 대비해왔고 근로조건이나 처우도 전국 최고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김 대변인은 이어 “근로조건 향상과 시민부담 최소화 원칙에 따라 14일 있을 지방노동위원회의 2차 조정을 통해 원만하게 노사 간 합의가 이뤄지도록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다만, 서울시는 버스요금 인상에 대해서는 반대하는 입장을 밝혔다. 김 대변인은 “인상할 요인이 있어야 올리는 것”이라며 “경기도만 요금을 올리는 방안도 가능하다”고 말했다.

경기도 버스노조는 이날 도의회 더불어 민주당 대표단과 간담회를 갖고 15일로 예정된 파업을 막고 정상화하는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전국의 버스노조가 15일로 예고한 파업에는 경기지역에서 준공영제를 시행하고 있는 14개 시·군의 15개 광역버스 업체 노조가 동참할 예정이다.

[위키리크스한국=강혜원 기자]

laputa813@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