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시내버스 파업 모면...노사 극적협상 타결
인천 시내버스 파업 모면...노사 극적협상 타결
  • 강혜원 기자
  • 최초작성 2019.05.14 16:18
  • 최종수정 2019.05.14 18: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년간 임금 20%인상, 정년 2년 연장하기로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전국 버스 총파업을 하루 앞두고 있는 가운데 인천 버스 노사 양측이 14일 극적으로 협상을 타결해 주목된다.

인천지역 시내버스 노사는 이날 열린 2차 쟁의 조정회의에서 기사 임금을 올해 8.1% 인상하고 2020년(7.7%), 2021년(4.27%)까지 계속 올리기로 합의했다.

조합원 정년도 61세에서 63세로 2년 연장하고 무사고 수당도 매월 2만원씩 받기로 했다.

340만원으로 전국 특별시·광역시 중 최하위 수준이었던 인천 시내버스 기사의 임금은 382만원 수준으로 오를 예정이다.

버스 기사의 월 임금은 전국평균 393만6000원이며 서울시가 430만원(3호봉 기준)으로 가장 많다.

이와 함께 사측은 인천지역 노조 측이 요구했던 ‘52시간제 시행으로 인한 월 임금 감소분 보전’ 요구도 받아들였다.

앞서 노조는 사측과 다섯 차례에 걸쳐 교섭을 진행했으나 협상이 결렬 되자 인천지방노동위원회에 쟁의조정 신청을 냈다.

그간 노조는 기사들의 임금을 서울시와 동일한 수준으로 인상해 달라고 요구한 반면 사측은 1.8% 인상안을 제시해 입장 차를 보여왔다.

노조는 이날 2차 쟁의 조정회의에서도 협상이 결렬될 경우 파업찬반 투표를 강행할 예정이었다.

인천 버스노조 관계자는 "이날 2차 쟁의 조정 회의에 따라 파업 찬반 투표를 실시할 예정이었으나, 협상이 타결되면서 취소됐다"고 말했다.

[위키리크스한국=강혜원 기자]

laputa813@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