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스맨: 다크 피닉스’, 6월 개봉...여성들의 독보적 서사 ‘눈길’
‘엑스맨: 다크 피닉스’, 6월 개봉...여성들의 독보적 서사 ‘눈길’
  • 이다온 기자
  • 기사승인 2019-05-15 22:38: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영화 ‘엑스맨: 다크 피닉스’ 메인 포스터
사진 = 영화 ‘엑스맨: 다크 피닉스’ 메인 포스터

 

‘엑스맨: 다크 피닉스’가 여배우들의 독보적 서사를 선사한다.


‘엑스맨: 다크 피닉스’(원제: X-MEN: DARK PHOENIX, 감독 사이먼 킨버그, 수입/배급: ㈜이십세기폭스코리아)은 소피 터너부터 제니퍼 로렌스, 제시카 차스테인까지 ‘엑스맨’ 시리즈의 파이널 챕터를 완성할 할리우드 스타 여배우들이 총출동해 이목이 집중된다.

‘엑스맨: 다크 피닉스’는 엑스맨을 끝낼 최강의 적 ‘다크 피닉스’로 변한 진 그레이와, 지금까지 이룬 모든 것을 걸고 맞서야 하는 엑스맨의 이야기를 그린 시리즈의 피날레를 장식할 작품이다. 소피 터너는 ‘엑스맨’과 ‘왕좌의 게임’으로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씹어 먹으며 그야말로 세계적인 스타로 거듭났다.. 그는 이번 작품에서 히어로인 진 그레이와 다크 피닉스를 열연하며 역대급 캐릭터의 탄생을 알린다.

‘엑스맨’ 프리퀄 시리즈를 처음부터 끝까지 함께 하는 제니퍼 로렌스 또한 절대 빼놓을 수 없다. 최연소 아카데미 여우주연상 수상을 통해 명실상부 할리우드 최고의 여배우로 인정 받고 있는 제니퍼 로렌스는 미스틱 역으로 돌아와 더욱 섬세한 감정 연기를 예고한다. 한 때 돌연변이를 거부하고 인간이 되고자 했던 미스틱은 프리퀄의 마지막 챕터에 이르러 누구보다도 엑스맨 멤버들을 아끼는 당당한 리더로 자리잡아 팬들의 마음을 뭉클하게 만든다.

여기에 마블 히어로 영화에 첫 출연하는 ‘차여신’ 제시카 차스테인까지, 이름을 나열하는 것만으로도 눈부신 품격 있는 라인업을 완성하며 관객들의 기대감을 최고조에 달하게 한다. 특히 높은 작품성으로 탄탄한 필모그래피를 지닌 연기파 배우인 그가 처음으로 선택한 마블 히어로 영화라는 점에서 ‘엑스맨: 다크 피닉스’의 스토리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그가 과연 어떤 연기를 선보일지 팬들을 설레게 한다.

소피 터너는 제시카 차스테인과의 연기에 대해 “정말 떨리고 즐거웠다”며 “이번 작품을 통해 진정한 여성의 파워를 보여줄 수 있어 좋았다”고 밝혀 이들이 선보일 여여케미를 주목하게 만든다. 이처럼 할리우드를 대표하는 여성 배우들이 선사할 독보적인 캐릭터와 새로운 여성 서사의 탄생에 대해 기대감이 증폭되고 있다.

‘엑스맨: 다크 피닉스’는 마블 코믹스를 원작으로 19년 동안 관객들을 사로잡았던 '엑스맨 시리즈'의 대미를 장식할 작품으로 기대감을 모은다. ‘엑스맨: 다크 피닉스’는 ‘엑스맨’ 시리즈는 물론 ‘데드풀’ 시리즈까지 성공시키며 할리우드에서 가장 주목 받는 천재 프로듀서이자 각본가인 사이먼 킨버그가 연출 및 각본을 맡으며 기대감이 증폭되고 있다.

‘엑스맨’ 시리즈의 주역인 제임스 맥어보이부터 마이클 패스벤더, 제니퍼 로렌스, 소피 터너, 니콜라스 홀트는 물론 제70회 골든 글로브 여우주연상에 빛나는 제시카 차스테인이 새롭게 합류해 초호화 캐스팅을 완성, 역대급 연기 앙상블을 예고한다. 여기에 시리즈의 대미를 장식하는 작품답게 오는 5월 27일 내한까지 확정하며 국내 팬들의 기대가 최고조에 달하고 있다.

한편, ‘엑스맨: 다크 피닉스’는 6월 5일 오후 3시 전 세계 최초 개봉된다.

zelra@han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