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해줘2’ 천호진, 눈빛부터 표정, 말투까지 180도 달라지다 ‘긴장감 UP’
‘구해줘2’ 천호진, 눈빛부터 표정, 말투까지 180도 달라지다 ‘긴장감 UP’
  • 이다온 기자
  • 최초작성 2019.05.16 15:00
  • 최종수정 2019.05.16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드라마 구해줘2’ 천호진이 눈빛부터 표정, 말투까지 180도 달라지는 모습을 선보여 시청자들의 긴장감을 증폭시키고 있다.

OCN 수목오리지널 구해줘2’ (극본 서주연 연출 이권) 에서 진짜인지 가짜인지 알 수 없었던 의문의 남자 최경석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고 있는 배우 천호진이 그 동안 보여왔던 온화한 모습과는 180도 다른 섬뜩한 모습으로 변하며 극의 긴장감을 한껏 고조시켰다.

15일 방송된 3회에서는 최경석의 진짜 모습이 안방극장에 그려지면서 보는 이들에게 충격을 안겨주었다. 이 전에 최경석은 박학다식하고 뛰어난 언변, 인자한 눈빛과 따뜻한 미소로 월추리 마을 사람들에게 신뢰감을 주었던 인물. 특히 마을 사람들과 좀처럼 어울리지 못하는 붕어 (우현 분)의 마음까지 자연스럽게 파고들며 서서히 넘어오게 하는 등 자신의 영역을 더욱 넓혀갔었다.

그러나 극 말미 김민철 (엄태구 분)과 마주한 상황 속에서 최경석은 눈빛부터 말투, 표정까지 모든 것이 바뀌었다. 자신에게 계속해서 시비를 거는 김민철을 향해 폭주하며 본색을 드러낸 것. 최경석은 안경을 벗으며 그 안에 감춰왔던 독사 같은 눈빛과 사악한 웃음을 보인 채 화장실 창문을 막아놓은 벽돌을 집어 들고 김민철에게 휘두르며 마지막까지 모두를 숨죽이게 만드는 역대급 엔딩을 선사했다.

 

zelra@han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