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희대, 개교 70주년 기념식 개최...체육대학 등 단과대학별 다양한 행사 마련
경희대, 개교 70주년 기념식 개최...체육대학 등 단과대학별 다양한 행사 마련
  • 이가영 기자
  • 최초작성 2019.05.16 17:08
  • 최종수정 2019.05.16 17: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경희대학교]
[사진=경희대학교]

경희대학교는 2019년 개교 70주년을 맞이해 오는 5월 17일(금) 평화의 전당에서 개교기념식을 개최하고 ‘경희 100년’을 향한 담대한 도전에 나선다.

경희대는 개교 70주년을 새로운 출발점으로 삼았다. 4차 산업혁명이 인류의 불확실성을 가중하는 상황에서 대학의 역할과 책임을 재정립한다는 계획이다. 지속가능한 지구사회를 구현하기 위해 국내외 대학과 시민사회 등과 연대할 예정이다. 기후변화와 불평등 같은 지구적 난제를 해결하는 학술 및 실천 프로그램을 확대해 세계시민과 공유하려 한다. 이를 위해 ‘경희100년위원회’가 출범, 대학의 사회적 책무와 지구적 공헌을 이룩한 2049년 창학 100주년을 준비한다.

기념식은 70주년 기념 영상 상영과 박영국 총장 직무대행의 환영사, 이리나 보코바 후마니타스칼리지 명예대학장 겸 미원석좌교수의 축사(영상), 조인원 학교법인 경희학원 이사장의 기념사 순으로 진행된다. 70주년 기념 영상은 지난 70년의 발전 상황을 확인하고 미래를 위한 비전을 공유하기 위해 제작됐다.

개교 70주년을 기념해 다양한 행사가 마련됐다. 경희대 개교와 함께 설립된 체육대학은 체육대학 70주년을 기념하는 비전 선포식과 학술 포럼을 준비했다. 지난 3월부터는 단과대학별로 개교 70주년 기념 홈커밍 데이를 진행하고 있다. 지금까지 의과대학, 이과대학, 치과대학·치의학전문대학원, 약학대학 등의 동문이 모교를 찾았다. 지난 4월 29일에는 신문방송학과(현 언론정보학과) 1회 졸업생(65학번) 21명이 개교 70주년과 졸업 50주년을 기념해 서울캠퍼스를 방문했다. 오는 5월 30일에는 생활과학대학 의상학과 재학생이 개교 70주년을 기념하는 ‘Fashion Festa’를 연다.

국제교육원은 5월 14일(화) ‘외국인 한국어 말하기 대회’를 70주년 기념행사로 꾸몄다. 이번 대회의 주제는 ‘내겐 너무 특별한 한국’과 ‘평화의 길, 더불어 사는 세상’이었다. 올해는 총 58개국 1,316명이 지원해 예선을 거쳐 13개국 16명이 본선에 진출했고 대상은 후쿠시마 아키(일본)가 수상했다.

[위키리크스한국=이가영 기자]

leegy0603@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