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5당 지도부, 5·18 기념식 '총출동'
여야5당 지도부, 5·18 기념식 '총출동'
  • 황양택 기자
  • 기사승인 2019-05-18 06:30:09
  • 최종수정 2019.05.18 07: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 4·3 희생자 추념식 참석한 5당 대표들. [사진=연합뉴스]
제주 4·3 희생자 추념식 참석한 5당 대표들. [사진=연합뉴스]

여야 5당 지도부는 5·18 광주민주화운동 39주년인 18일 광주에 총집결한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자유한국당 황교안·바른미래당 손학규·민주평화당 정동영·정의당 이정미 대표는 이날 오전 10시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정부 주관으로 열리는 5·18 기념식에 일제히 참석한다.

민주당 이인영·한국당 나경원·바른미래당 오신환·평화당 유성엽·정의당 윤소하 원내대표도 기념식에 자리해 민주화 영령의 넋을 기린다.

이해찬·손학규·정동영·이정미 대표 등 한국당을 뺀 여야 4당 대표들은 전날 저녁 광주 금남로 일대에서 열린 5·18 전야제도 함께했다.

반면 황 대표는 전날 비슷한 시간 대전에서 열린 '문재인 STOP, 국민이 심판합니다' 장외집회에 참석했다.

[위키리크스한국=연합뉴스]

072vs09@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