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5·18 기념식 참석 논란에 '광주 정신' 강조
황교안, 5·18 기념식 참석 논란에 '광주 정신' 강조
  • 문지현 기자
  • 기사입력 2019.05.18 09:32
  • 최종수정 2019.05.18 09: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야 4당, "광주행은 '정치적 꼼수'"규탄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사진=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사진=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5·18 광주 민주화운동 39주년 기념식 참석 논란에 대해 “안타까운 일이지만, 광주를 찾아야만 했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18일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을 통해 “당 대표가 되어 처음으로 광주 5ㆍ18 기념식에 참석하니 특별한 생각에 젖게 된다”며 이같이 밝혔다. 

황 대표는 “저의 참석에 대해서 논란이 많았다. 광주의 부정적 분위기를 이용해서 정치적 계산을 하고 있다는 이야기도 있었다”고 한 그는 “광주시민의 아픔을 알고 있다. 광주시민의 긍지도 알고 있다”며 “대한민국 자유민주주의 시민들은 어디에 살든, 다른 위치에서 다른 생각으로 다른 그 무엇을 하든, 광주 시민이다. 그것이 광주 정신”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모두가 자유로울 때 광주는 하나가 되고, 이 땅의 자유민주주의를 발전시킬 수 있다”며 “자유를 가로막는 모든 불순물을 씻어 내고, 하나 되는 광주의 꿈이 이루어지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황 대표의 5ㆍ18 기념식 방문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지만, 당 대표로서 참석하는 것은 2015년 새누리당(옛 한국당) 김무성 대표 이후 4년 만이다. 황 대표는 지난 2016년 국무총리로서 박근혜 전 대통령을 대신해 기념식장에 자리한 바 있다.

정치권에서는 한국당 내 ‘5ㆍ18 망언’ 논란을 일으킨 의원들에 대한 징계 절차가 마무리되지 않은 상황에서 한국당 지도부가 기념식에 참석하기로 하며 논란이 이어졌다.

한국당은 지난 2월 5·18 모욕 언행으로 국민적 공분을 산 김진태·김순례·이종명 의원에게 면피성 징계를 내리는데 그쳤다.

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은 “징계를 마무리한 다음에 광주에 오라”며 "한국당의 5·18 기념식 참석은 '정치적 꼼수'"라고 광주행을 규탄했다.징계를 촉구하고 나섰다. 하지만 한국당은 “의원들에 대한 수사가 진행 중인 데다가 국회 윤리특별위원회가 정상화되면 징계 절차가 재개될 것”이라며 기념식 이후로 징계 결정을 미뤘다.

[사진=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페이스북 캡처]
[사진=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페이스북 캡처]

[위키리크스한국=문지현 기자]

munzhyun@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