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대선 행보 제동거는 ‘5·18 망언’ 논란
황교안 대선 행보 제동거는 ‘5·18 망언’ 논란
  • 이경아 기자
  • 기사승인 2019-05-22 07:40:03
  • 최종수정 2019.05.22 15: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결국 ‘5·18 기념식’서 뭇매 맞은 黃
‘민생투쟁’이라며 전국투어 중
한국당 지지율 하락 31.1% 기록
‘5.18 망언’ 3人 처리 문제 여전히 답보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민생투쟁 대장정 14일째 일정으로 20일 전북 군산시 새만금33센터에서 열린 현장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민생투쟁 대장정 14일째 일정으로 20일 전북 군산시 새만금33센터에서 열린 현장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5·18망언’ 논란으로 인해 사실상의 대선행보에 제동이 걸린 모양새다. 

황 대표는 ‘5·18’ 논란을 잠재우지 못한 채 5·18 기념식에 참석하면서, 논란은 더 확대되는 양상이다. 민생투쟁을 명분삼아 일찌감치 대선 움직임을 보이고 있지만  해결되지 않은 ‘5·18' 논란이 그의 행보에 걸림돌이 되고 있다는 평가다.

황 대표는 ‘5·18 망언’ 논란의 주범인 김진태·김순례·이종명 한국당 의원들에 대한 징계문제를 해결하지 못한 채 5·18 기념식에 참석했다. 그의 참석을 반대하는 광주시민단체로 인해 황 대표는 기념식에 갖은 뭇매를 맞았다. 

지난 18일 민주노총 관계자, 통합진보당 후신인 민중당 당원 등으로 구성된 시위대가 황 대표가 탄 버스를 제지하려 했다. 이후 황 대표가 기념식장으로 가는 동안 플라스틱 의자, 물병, 국화꽃 등이 그를 향해 날아들었다. 

황 대표는 당시 입장문을 통해 "제가 기념식에 참석한 것은 환영받기 위해서가 아니라 반드시 참석해야 할 곳이기 때문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저의 방문을 거부하고 항의하신 분들의 심정도 충분히 이해하며 한국당 대표로서 그분들의 목소리도 가슴에 새길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런 수모를 겪었지만 한국당은 ‘5·18 망언’ 논란을 제대로 수습하지 못하고 있다. 황 대표는 5‧18 망언 징계, 특별법 제정 등과 관련해 “절차에 따라 하겠다”, “검토 중”이라고 말한 바 있다. 황 대표의 미온적 태도가 ‘5·18’ 논란에 더욱 불을 붙이면서 호남지역 등 외연 확대는 쉽지 않다는 분석이 나온다. 

또 황 대표는 ‘민생투쟁’이라는 명목 하에 호남지역을 포함해 전국을 방문하고 있다. 그는 21일을 기준으로 ‘민생투쟁 대정정’ 15일 차에 접어들었다. 

황 대표는 지난 20일 전라북도를 찾아 새만금 개발지역, 부안군 어촌 마을, 익산 국가식품클러스터를 잇달아 방문했다. 그는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을 비판하고 경제 실정에 대해 부각했다. 호남지역은 한국당의 당세가 상대적으로 취약한 곳이다. 이에 황 대표는 호남 지역 현안을 챙기며 밑바닥 민심을 끌어 모으겠다는 취지로 풀이된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오른쪽)가 전날(21일) 오전 인천시 중구 무의동 한 갯벌을 방문해 어민들의 일손을 돕고자 바지락을 채취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오른쪽)가 전날(21일) 오전 인천시 중구 무의동 한 갯벌을 방문해 어민들의 일손을 돕고자 바지락을 채취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어 그는 전날(21일) 인천을 방문해 대표적인 산업단지인 남동공단에서 중소기업인들과의 간담회를 열어 현장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이후 무의도에 있는 바지락양식장을 찾아 바지락을 채취하기도 했다.

그러나 지난 20일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YTN 의뢰로 여론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더불어민주당 지지율이 40% 초반대로 올랐지만 자유한국당 지지율은 30% 초반대로 하락했다. 양당의 지지율이 10%p 이상 차이의 격차를 보였다.

한국당은 지난 4주간의 상승세를 멈추고 3.2%p 내린 31.1%를 기록했다. 한국당의 하락 폭은 '5·18 망언' 여파로 2월 1주차 28.0%에서 2월 2주차 25.2%로 3.7%p 떨어졌다. 

리얼미터는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의 문재인 대통령 지지자 혐오표현 논란, 한국당의 '5·18 망언' 징계 무산, 전두환 전 대통령의 '5·18 광주 사살 명령 의혹', 한국당 황교안 대표의 5·18 기념식 참석 논란 등 5·18 관련 논란 확대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현재 ‘5·18 망언’ 한국당 3인 의원에 대한 처리 문제는 여전히 답보인 상태이다. 정치권 안팎에서는 황 대표가 아무리 ‘민생투쟁’을 외치며 전국을 돌아다녀도 책임론을 피할 수 없다는 지적이 나온다.

정치권 한 관계자는 "대선을 3년 앞둔 상황에서 황 대표가 어떻게 ‘5·18’ 논란을 해결할지 지켜봐야 하는 상황 "이라며 "황 대표가 대선을 준비한다면 ‘5·18 망언’ 한국당 3인 의원에 대한 징계 처리를 해결을 조속한 시일 내에 보여줘야 한다"고 말했다. 

[위키리크스한국=이경아 기자] 

andrea.lee@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