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돼지열병 차단에 총력…긴급 방역·점검 이어져
정부, 돼지열병 차단에 총력…긴급 방역·점검 이어져
  • 정예린 기자
  • 기사승인 2019-06-02 16:13:41
  • 최종수정 2019.06.02 16: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원도·경기도 등 관련 지자체, 방역·점검 늘리고 안전수칙 배포
소독 시설 추가하고 정기 점검도 늘리기로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정부가 북한에서 발병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의 유입을 막기 위해 방역 등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강원도는 지난달 31일부터 이틀 동안 양돈 농가에 담당관 58명을 투입해 5개시·군 양돈 농가 118곳을 긴급 방역·점검했다. 소독과 통제 등 차단 방역상황은 양호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현재 감염 여부를 점검하고 있다.

북한은 지난달 23일 자강도 우시군 북상 협동농장에서 돼지열병이 발생해 확진됐다는 사실을 30일 세계동물보건기구(OIE)에 공식 보고했다. 확정 판정 돼지 99마리 중 77마리가 폐사했고, 22마리를 살처분했다.

강원도는 예비비 1억5800만원을 화보해 접경지 양돈 농가 43곳에 울타리 시설을 설치하고 거점소독 시설도 늘리고 있다. 담당관 현지 점검도 월 1회에서 주 1회로 늘린다는 방침이다.

이어 고성 비무장지대(DMZ) 평화 둘레길에도 방역을 끝내고, 철원 구간 방역을 추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기도도 지난달 31일부터 이날 오전까지 김포, 파주, 연천에 위치한 192개 농가를 긴급방역·점검하고, 거점 소독 시설 3곳과 통제 소독시설을 설치했다.

북한 접경지역인 인천 강화군은 중국 전역에 아프리카돼지열병이 퍼지기 시작한 지난해 12월부터 돼지 사육 농가에 대한 검사와 소독약 배부를 이어오고 있다. 강화군은 외국인 근로자를 포함한 축산 농가 관계자들에게 방역 교육을 진행하고, 비상행동수칙 배포 및 대책 논의 하고 있다.

박재복 강원도 농정국장은 “철저한 차단 방역으로 청정 강원을 지켜내겠다”며 “양돈 농가 관계자들은 아프리카돼지열병 예방을 위한 비상행동 수칙을 준수하고 방역정책에 적극적으로 협조해달라”고 말했다.

[위키리크스한국=정예린 기자]

 

yelin.jung0326@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