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뉴브강서 한국인 남녀 추정 시신 2구 수습..."신원 확인 중"
다뉴브강서 한국인 남녀 추정 시신 2구 수습..."신원 확인 중"
  • 황양택 기자
  • 기사승인 2019-06-04 05:22:57
  • 최종수정 2019.06.04 14: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2km 떨어진 곳서 55∼60세 남성·허블레아니 선미 바깥에 여성 추정 시신
다뉴브강 유람선 침몰사고 엿새째인 3일(현지시간)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 머르기트 다리 아래에서 한국 신속대응팀 대원들이 수중 수색작업을 준비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다뉴브강 유람선 침몰사고 엿새째인 3일(현지시간)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 머르기트 다리 아래에서 한국 신속대응팀 대원들이 수중 수색작업을 준비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헝가리 다뉴브강 유람선 침몰사고가 일어난 지 엿새째인 3일(이하 현지시간) 한국인 실종자로 추정되는 시신 2구가 수습됐다.

한국 정부 합동신속대응팀 현장지휘관인 송순근 대령(주헝가리 한국대사관 무관)은 이날 브리핑에서 "오후 5시 27분에 (침몰현장인) 현 작전지역에서 한국인 여성으로 추정되는 시신을 우리가 수습했다"고 밝혔다.

송 대령은 "오전 잠수한 헝가리 측이 낮 12시 20분에 시신으로 추정되는 물체를 침몰 유람선 인근에서 발견했다"면서 "헝가리의 야노쉬 허이두 대테러청장이 한국 측이 수습했으면 좋겠다고 말해 우리가 수습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헝가리 측은 전날 헝가리 구조대가 시신을 발견하더라도 시신을 물 밖으로 수습하는 것은 한국 측에 맡기겠다고 사전에 약속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우리 대원 18명이 모두 현장에 투입돼 한 시간 동안 작전을 준비했고 우리 요원들이 약 1시간 6분 동안 수중에서 1명을 수습하는 데 성공했다"고 말했다.

신속대응팀 소속 두 명의 잠수요원은 이날 오후 4시 21분에 차례로 입수한 뒤 사고현장에서 60여분간 수색활동을 벌였다.

머르기트 다리 인근에서 수습된 시신은 침몰한 허블레아니호의 선미 바깥에서 발견됐다.

앞서 이날 오전 사고 지점에서 102km 떨어진 하르타(harta) 지역에서 외관상 한국인 남성으로 추정되는 시신 1구가 수습됐다.

신속대응팀은 이 시신이 55∼60세로, 현지 주민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고 설명했다.

신고 시간은 공식 발표되지 않았지만, 현지 매체인 코로나fm100은 3일 오전 하르타에서 11세 소년이 강 위에 떠 있는 시신을 발견하고 경찰에 신고했다고 전했다. 이 매체는 경찰에 신고된 시간이 이날 오전 8∼9시라고 덧붙였다.

신속대응팀은 시신 2구의 신원을 경찰이 계속 확인하고 있으며 시신 발견 소식은 실종자 가족에 전달됐다고 밝혔다.

이날 발견된 2구의 시신이 허블레아니호에 탑승한 한국 관광객으로 확인될 경우 사망자는 총 9명으로 늘어나고, 실종자는 17명으로 줄어든다.

송 대령은 "수위가 계속 내려가고 있는데 선박 인양에서 시신 수습으로 방향이 좀더 자연스럽게 돌아갈 것으로 예상한다. 이 부분은 오늘 저녁에 헝가리측과 논의를 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헝가리측은 잠수부 안전 문제 때문에 잠수부 선내 진입은 금지하면서 5일부터 선체를 인양하는 쪽에 무게를 두고 있다.

한편 현지 M1 방송에 따르면 현지 일간 마자르 넴제트는 부다페스트에서 40km 거리인 에리츠 인근에서 지난 주말 시신 네구가 발견됐다고 이날 보도했으나 헝가리 경찰은 허블레아니 침몰 사고와는 관련이 없는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위키리크스한국=연합뉴스]

072vs09@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