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틀간 다뉴브강서 시신 4구 수습…3구 '한국인' 확인
이틀간 다뉴브강서 시신 4구 수습…3구 '한국인' 확인
  • 황양택 기자
  • 기사승인 2019-06-05 06:11:14
  • 최종수정 2019.06.05 10: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희생자 수습하는 대원들 [사진=연합뉴스]
희생자 수습하는 대원들 [사진=연합뉴스]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의 유람선 허블레아니호 침몰사고 7일째인 4일(현지시간) 시신 2구가 추가로 수습됐다.

이날 다뉴브강 하류서 수습된 시신 1구가 한국인 실종자로 확인된 데 이어, 침몰 사고 현장에서도 한국인으로 추정되는 시신 1구가 수습됐다.

한국 정부 합동신속대응팀 현장지휘관인 송순근 대령은 이날 오후 브리핑에서 "낮 12시 20분께 헝가리 군용헬기가 하류에서 발견한 시신은 한국인 남성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송 대령은 또 "이날 사고 현장에서 잠수 작업을 한 헝가리 잠수부가 오후 2시 16분께 1구의 시신을 수습했다"면서 "국방색 셔츠에 청바지를 착용한 한국 남성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그는 "사고 현장에서 수습된 시신은 선체의 문 유리 사이에 끼어있었다"고 설명했다.

한국인 남성으로 확인된 시신은 침몰사고 현장에서 다뉴브강 남쪽 하류로 55㎞ 떨어진 지점에서 오후 1시께 수습됐다.

실종자 수색작업 중이던 헝가리 당국 헬기가 발견하고 경찰이 출동해 수습했다.

이어 헝가리·한국 합동감식반이 현장으로 출동해 시신의 신원을 확인했다.

헝가리와 한국 구조팀은 전날 한국인 시신 2구를 각각 사고 현장과 사고지점으로부터 100㎞ 이상 떨어진 강 하류에서 수습했다.

전날 사고현장에서는 50대 여성의 시신이, 100km 이상 떨어진 지점인 하르타에서는 60대 남성의 시신이 발견됐다.

사고 당일인 지난달 29일 7구의 시신이 수습된 이후 5일째까지 시신이 발견되지 않았다가 이틀 연속으로 시신 수습이 이뤄진 것이다.

구조팀은 강 수온이 올라감에 따라 강바닥에 가라앉은 시신들이 떠오를 가능성이 커진 것으로 보고 있어, 추가 시신 수습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한국과 헝가리 당국은 5일부터 인양 준비를 위한 잠수 작업에 나서는 가운데 선체 주변 실종자 수색도 병행할 계획이다.

4일 사고 현장서 발견된 남성 시신이 한국인 탑승객으로 확인될 경우 허블레아니호 침몰사고로 인해 지금까지 확인된 사망자 수는 총 11명으로 늘고, 실종자 수는 15명으로 줄게 된다.

지금까지 신원이 확인된 10명의 사망자는 모두 한국인이다.

허블레아니호에는 한국인 33명과 헝가리인 2명 등 총 35명이 타고 있었다.

[위키리크스한국=연합뉴스]

072vs09@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