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재무 "트럼프-시진핑, G20 회의서 만날것"
美 재무 "트럼프-시진핑, G20 회의서 만날것"
  • 문지현 기자
  • 기사입력 2019.06.09 08:43
  • 최종수정 2019.06.09 08: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 [사진=연합뉴스]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 [사진=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이달 말 G20 정상회의에서 만날 것으로 알려졌다.

8일(현지시간) 미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은 이날 "양국 정상은 6월 28일부터 29일까지 일본 오사카에서 열리는 G20 정상회의에 참석하면서 만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일본 후쿠오카에서 열리고 있는 주요 20개국, G20 재무장관·중앙은행 총재 회의에 참석 중인 므누신 장관은 미중 정상회담과 관련해 이같이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과 시 주석 간 만남은 미·중 무역협상의 큰 고비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므누신 장관은 "중국이 협상 테이블로 복귀해 기존 토대에서의 협상을 원한다면 훌륭한 역사적 합의를 할 수 있을 것"이라면서도 "그렇지 않으면 우리는 추가 관세를 진행할 것"이라고 압박했다. 

그는 또 "양측의 장관급 관리들이 미·중 정상회담을 준비하기 위해 베이징이나 워싱턴DC를 방문할 계획은 없다"며, 9일로 예정된 이강(易鋼) 중국 인민은행장과의 회동에 대해서도 "협상을 위한 회동이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WSJ은 만약 G20 정상회의에서 미중 정상회담이 성사된다면 지난 5월 10일 워싱턴 회담이후 교착 상태에 빠진 미중무역 협상 타결이 급물살을 탈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한편 중국 정부는 미중 정상회담 개최에 대한 확인 요청에 응하지 않았다고 WSJ은 전했다.

[위키리크스한국=문지현 기자]

munzhyun@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