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국무부 “이달말 트럼프 대통령 방한...FFVD 논의할 것”
美국무부 “이달말 트럼프 대통령 방한...FFVD 논의할 것”
  • 황양택 기자
  • 기사승인 2019-06-11 10:24:46
  • 최종수정 2019.06.11 17: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트럼프 대통령, 28~29일 일본 오사카서 열리는 G20 정상회의 참석
이후 폼페이오 장관과 방한...문 대통령과 한미동맹 강화 방안 논의
모건 오테이거스 미 국무부 대변인 [사진=연합뉴스]
모건 오테이거스 미 국무부 대변인 [사진=연합뉴스]

미국 국무부는 10일(현지시간) 이달 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한국과 일본을 방문해 북한의 최종적이고 완전히 검증된 비핵화(FFVD)에 대해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미국의소리(VOA)에 따르면 모건 오테이거스 국무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28일과 29일 일본 오사카에서 열리는 주요20개국(G20) 정상회의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만난다”며 “FFVD 조율과 북한 문제 등에 대한 통합된 접근을 위해 한국을 포함한 3국 공조를 강화하는 방안에 대해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테이거스 대변인은 “트럼프 대통령과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한국을 방문해 문재인 대통령과 만나 한미동맹의 강화 방안에 대해서도 논의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 두 정상이 FFVD 달성을 위해 계속해서 긴밀히 공조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도 국무부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정권이 주민들의 밝은 미래를 위한 길을 볼 것이라고 여전히 확신한다고 했다.

북한 문제와 관련해서 역사적으로 살펴볼 때 어떠한 협상이나 결과가 한 번도 일직선이었던 적 없이 항상 기복이 있었다는 게 국무부 설명이다.

오테이거스 대변인은 “북한 문제는 어떤 행정부에 있어서도 가장 어려운 국가 안보 도전이라는 점을 많은 사람들이 말했고 현 정부도 그렇게 생각한다”며 “북한 문제는 우리 모두가 일평생 마주하게 될 가장 어려운 사안이 분명하다”고 말했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과 폼페이오 장관이 계속 말했듯이 우리는 경제적 제재가 남아 있는 상태에서 북한과의 협상에 열려 있고, 그 입장이 변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위키리크스한국=황양택 기자]

072vs09@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