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노르웨이 정상회담...‘경제교류’ 협력 확대 방안 논의
한-노르웨이 정상회담...‘경제교류’ 협력 확대 방안 논의
  • 황양택 기자
  • 기사승인 2019-06-13 17:37:38
  • 최종수정 2019.06.13 17: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노르웨이를 국빈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11일 오후 (현지시간) 오슬로 가르드모온 공군기지에 도착해 인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노르웨이를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13일(현지시간) 에르나 솔베르그 노르웨이 총리와 정상회담을 갖고 조선, 수소경제, 기후변화 등의 분야에서 협력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문 대통령과 솔베르그 총리는 이날 오전 노르웨이 총리 관저에서 진행된 정상회담에서 1959년 양국이 외교관계를 수립한 이래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 관계를 발전시켜 온 것을 평가하고 협력 확대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두 정상은 특히 양국이 조선·해양 분야에서 긴밀히 협력해 왔음을 공유하고 향후 미래형 선박 분야에서도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또 양국 정산은 차세대 무공해 에너지원인 수소 기술개발·정책교류를 확대하기 위한 협력도 약속했다. 이어 △기후변화 대응 △대기분야 △북극 공동연구 등에서도 협력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한반도 정세에 대한 부분도 언급됐다. 문 대통령은 우리 정부의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에 대해 설명하고 노르웨이 정부의 지지와 성원에 사의를 표했다.

솔베르그 총리는 우리 정부의 노력을 지지하면서 한반도 평화 과정에 기여할 방안을 모색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우리 정부의 ‘포용국가 건설’과 노르웨이의 ‘지속가능한 복지국가 건설’이라는 정책 비전이 일맥상통하다고 강조하면서 복지 분야에서의 정책 교류를 강화하기로 했다.

양국 정부는 정상회담 종료 후 두 정상 임석 하에 ▲사회보장협정 ▲수소경제 및 저탄소 기술협력 MOU를 서명했다. 또 이번 문 대통령의 국빈방문을 계기로 ▲북극 관련 협력 MOU 5건 ▲조선해양분야 MOU 7건 등 총 16건의 문건을 체결했다.

[위키리크스한국=황양택 기자]

072vs09@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