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정상회담 앞두고 중국 압박 확대...컴퓨터 업체도 블랙리스트 포함
미국, 정상회담 앞두고 중국 압박 확대...컴퓨터 업체도 블랙리스트 포함
  • 김완묵 기자
  • 기사승인 2019-06-22 08:16:04
  • 최종수정 2019.06.22 08: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미국 정부가 다음주 미-중 정상회담을 앞두고 공세를 강화하고 있어 주목된다.

22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미국 정부가 중국 통신장비 제조업체 화웨이에 이어 슈퍼컴퓨터 관련 중국 기업과 국영 연구소에 대해서도 미국 기업들과의 거래제한 조치에 나선 것으로 전해졌다.

오는 28~29일 일본 오사카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기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정상회담을 통해 무역 담판을 벌일 예정이지만 미-중간 무역전쟁 전선이 비관세 분야로까지 지속해서 확대되는 양상이다.

미 상무부는 21일(현지시간) 군사적 전용 가능성이 있는 슈퍼컴퓨터 관련 중국 기업들과 국영 연구소에 대해 국가안보 우려를 이유로 거래제한 명단(Entity List)에 올린다고 밝혔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거래제한 리스트(블랙리스트)에 오른 중국 기업들은 제품이나 부품 수입 등 미 기업들과 거래를 하려면 미 당국의 사전 승인을 받아야 한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블랙리스트에 오르는 중국 기업과 연구소는 중커수광(中科曙光·Sugon), 우시 장난 컴퓨터 테크놀로지 연구소(Wuxi Jiangnan Institute of Computing Technology), 하이곤(Higon), 청두 하이광 집적회로(Chengdu Haiguang Integrated Circuit), 청두 하이광 마이크로일렉트로닉스 테크놀로지(Chengdu Haiguang Microelectronics Technology) 등과 이들 기업의 관계사인 것으로 전해졌다.

미 상무부는 "이들 기업은 미국의 국가 안보나 외교적 이익에 반하는 활동에 참여하거나 참여할 중대한 위험이 있다"고 지적했다.

상무부는 '우시 장난 컴퓨터 테크놀로지 연구소'에 대해 중국 인민해방군 총참모부의 '제56 리서치 연구소'가 소유하고 있으며 중국군 현대화를 지원하는 것을 임무로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이미 2015년 블랙리스트에 오른 중국 국방기술대학(China's National University of Defense Technology)이 이후에도 '후난 궈팡 케이 유니버시티'(Hunan Guofang Kei University)라는 이름으로 거래를 계속해왔다고 지적했다. '후난 궈팡 케이 유니버시티' 역시 이번 블랙리스트 대상이다.

미 상무부는 지난달 16일 화웨이와 68개 계열사를 거래제한 기업 명단에 올렸으며 이로 인해 미국을 비롯한 글로벌 기업들이 잇따라 화웨이와 거래를 중단하면서 화웨이는 큰 타격을 입고 있다.

[위키리크스한국=김완묵 기자]

kwmm3074@daum.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