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진핑 방북 “중요 문제들 견해 일치 이룩해”…남북관계 회복 기대
시진핑 방북 “중요 문제들 견해 일치 이룩해”…남북관계 회복 기대
  • 편집국
  • 기사승인 2019-06-22 13:52:05
  • 최종수정 2019.06.22 17: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진핑 주석 방북 2일차 오찬·환송 행사 진행
G20 정상회의 전 남북정상회단 추진 가능성 낮아
[사진=연합뉴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부인 펑리위안(彭麗媛) 여사,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부인 리설주 여사가 21일 평양 금수산영빈관에서 산책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조선중앙통신은 지난 21일 심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북한·중국 정상회담 이틀차 소식을 전하면서 두 정상이 중요한 문제들에서 견해 일치를 이웠다고 22일 전했다. 이에 청와대는 이번 정상회담을 계기로 남북과 북미 관계에도 새 바람이 불기를 고대하고 있다.

쑹타오 중국 공산당 대외연락부장은 “시진핑 주석의 북한 방문은 한반도 문제의 정치적 해결에 새로운 동력을 불어넣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김 위원장과 시 주석이 현재 한반도 정세를 어떻게 다룰지를 놓고 솔직하고 깊이 있는 교류를 했다고 덧붙였다.

이어 그는 “시 주석은 한반도 문제를 대화로 해결하는게 옳은 선택”이라며 “한반도 문제의 정치적 해결을 위해 조건을 마련하고 쌓아가야 한다”며 “시기가 특수하고 의미가 중대하며 영향은 깊고 크다”고 언급했다.

조선중앙통신은 전날 김 위원장 내외가 시 주석 내외가 머문 금수산영빈관 장미원을 찾아 오찬을 갖고 "각기 자기 나라의 주요 대내외 정책적 문제들에 대해 소개하고 서로의 관심사로 되는 국내 및 국제 문제들에 대한 건설적인 의견들을 교환하시면서 깊이 있는 담화를 했다"고 밝혔다.

두 정상은 지난 1여년 간 약 5차례의 만남을 이어왔다. 이번 회담에서는 향후 한반도 정세에 대한 솔직하고 깊이 있는 교류를 했다고 알려졌다.

조선중앙통신은 “서로에 대한 이해를 깊이 하고 중요한 문제들에서 견해 일치를 이룩했으며 동지적 신뢰를 두터이 하고 남다른 친분관계를 맺은 데 대해 언급했다"고 말했다.

이어 "조중(북중) 친선 관계에서 보다 큰 만족감을 가질 수 있도록 협동을 강화해나가기 위한 일련의 계획들과 조선반도 정세를 긍정적으로 추동해나가기 위한 토의를 계속했다"며 "앞으로도 국제정세가 어떻게 변하든 두 당과 두 나라 친선관계를 훌륭히 계승하고 빛내 나갈 의지를 피력했다"고 보도했다.

통신에 따르면 시 주석 내외는 1박 2일의 북한 방문 일정을 마치고 평양 순안공항에서 김 위원장 내외의 환송을 받으면서 평양을 떠났다.

김 위원장과 시 주석은 "위대한 새시대의 조중 친선을 두 당, 두 나라 인민들의 염원에 맞게 끊임 없이 개화발전시켜나갈 것을 약속하며 작별의 굳은 악수를 나눴다"며 "조중 친선의 훌륭하고 위대한 역사와 전통을 계승해 자주와 정의를 위한 투쟁의 길에서 굳게 손잡고 나가시려는 조중 최고영도자 동지들의 확고부동한 의지를 내외에 힘있게 과시했다"고 통신은 평가했다.

청와대 역시 김정은 위원장과의 대화의지를 좀 더 진전시키고 싶어하는 분위기로 드러났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번 북중정상회담과 조만간 개최 예정인 한미정상회담을 계기로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위한 대화 및 협상이 조기에 재개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현재 문재인 대통령은 북한에 수 차례 남북정상회담을 제안했지만 김 위원장은 답을 하고 있지 않은 상황이다. 오는 27일부터 이틀간 열리는 주요 G20 정상회의 참석을 계기로 한 트럼프 대통령의 방한 전 남북정상회담을 추진하려 했지만 가능성은 다소 낮은 상황이다.

[위키리크스한국= 편집국]

violet813@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