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 10명 중 4명 '자녀출산·양육 탓에 직장 그만둔 적 있다"
여성 10명 중 4명 '자녀출산·양육 탓에 직장 그만둔 적 있다"
  • 강혜원 기자
  • 기사승인 2019-07-09 07:08:28
  • 최종수정 2019.07.09 0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이를 낳아 키우는 과정에서 0∼6세 미만 아이가 있는 가구의 여성 10명 중 4명은 경력단절을 경험한 적이 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9일 보건복지부가 육아정책연구소에 의뢰해 실시한 '2018년 전국보육실태조사-가구 조사 보고서'(조사대상 2천533가구)에 따르면, 조사대상 전체 가구 중에서 자녀출산과 양육을 위해 여성이 직장을 그만둔 적이 있는 경우가 40.3%로 나타났다.

남성이 직장을 퇴직한 적이 있다는 응답은 0.3%에 불과했다.

59.1%는 남성과 여성 모두 직장을 그만둔 적이 없었다. 남성과 여성 모두 일자리에서 물러난 경우는 0.4%였다.

여성이 출산과 양육으로 경력단절을 경험한 비율은 2009년 24.6%, 2012년 25.2%, 2015년 32.3% 등으로 조사 때마다 높아졌다.

여성이 취업을 중단한 사유는 '믿고 맡길 곳이 마땅치 않음'이 32.8%로 가장 높았고, '일보다 육아의 가치가 큼'(31.2%)이 두 번째를 차지했다. 이어 '육아로 인한 업무 지장이 큼'(11.6%), '일이 육아에 지장을 줌'(9.8%), '대리 양육 비용부담이 큼'(6.4%) 등 순이었다.

 '믿고 맡길 곳이 마땅치 않다'는 응답 비율을 지역 규모별로 보면, 중소도시(37.1%)가 읍면(34.2%)이나 대도시(28.0%)보다 높았다.

부모의 자녀출산 양육으로 인한 경력단절 시기를 살펴보면 여성은 '첫째 자녀를 임신했을 때'라는 응답이 66.2%로 가장 높았다.

부모의 육아휴직 경험을 조사한 결과, 육아휴직을 한 적이 있는 경우는 여성은 26.0%였지만, 남성은 1.1%에 그쳤다. 72.1%는 남성과 여성 모두 육아휴직을 한 적이 없다고 답했다.

6677sky@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