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국무부 "북한 대량살상무기(WMD) 완전한 제거 원한다"
미 국무부 "북한 대량살상무기(WMD) 완전한 제거 원한다"
  • 강혜원 기자
  • 기사입력 2019-07-10 07:00:21
  • 최종수정 2019.07.14 08: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건 오테이거스 미 국무부 대변인[AP=연합뉴스]
모건 오테이거스 미 국무부 대변인[AP=연합뉴스]

미국 국무부는 9일(현지시간) 북미협상에 있어 미국의 목표는 대량살상무기(WMD)의 완전한 제거이며 동결은 비핵화 과정의 입구라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이르면 이달 중순 북미 실무협상 재개를 앞두고 미국의 입장을 분명히 하는 한편 미국이 목표를 동결로 하향조정하는 것 아니냐는 의구심을 불식시키려는 차원으로 해석된다.

모건 오테이거스 국무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비건 대표의 8∼11일 유럽 방문과 관련해 트럼프 대통령의 방한 이전에 잡혀 있던 것이라면서 "이번 (유럽) 방문에서 북측 당국자들과 만날 계획은 없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북미 실무협상 재개를 앞두고 관심을 모았던 유럽에서의 양국 대면접촉은 이뤄지지 않을 가능성이 커 보인다. 북미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판문점 회동'에서 합의한 대로 2∼3주간의 준비를 거쳐 이르면 이달 중순 실무협상 테이블에 마주 앉을 것으로 예상된다.

오테이거스 대변인은 "(북측과) 접촉과 논의가 진행되고 있다"면서 "일이 지금 계속되고 있고 비건 대표와 그의 팀이 애쓰고 있다"고 부연했다.

그는 대북협상에 임하는 미국의 목표와 관련해 "트럼프 대통령은 한반도 사안을 평화적으로, 외교를 통해 푸는 데 계속 전념하고 있고 이것이 우리의 목표"라면서 "아무것도 바뀐 것은 없고 우리는 분명히 WMD의 완전한 제거를 원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동결은 절대 과정의 해결이나 끝이 될 수 없다. (동결은) 우리가 입구에 보고 싶은 것"이라며 "어떤 행정부도 동결을 최종목표로 잡은 적이 없다. 이는 과정의 입구"라고 강조했다.

오테이거스 대변인의 발언은 북미 실무협상 재개를 앞두고 미국이 동결로 골대를 옮긴 것 아니냐는 추측이 제기된 가운데 미국의 목표를 분명히 하고 의구심을 불식시키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논란은 핵동결에 초점을 맞춘 시나리오가 트럼프 행정부 내에서 검토되고 있다는 뉴욕타임스의 지난달 30일 보도로 촉발됐으며 비건 대표는 당시 강력 부인했다. 비건 대표는 비보도 전제 브리핑에서 미국이 북한 WMD의 완전한 동결을 원하며 완전한 비핵화 목표를 포기하지 않았다고 말한 것으로 보도됐다.

미국 정부는 2차 북미정상회담 전부터 비핵화에 대한 정의, WMD와 미사일 프로그램 동결, 로드맵을 향한 협력을 관심 사안으로 꼽으며 동결을 비핵화의 입구로 설정했었다.

[위키리크스한국=강혜원 기자]

laputa813@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