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케임브리지 애널리티카' 개인정보 유출로 '벌금 5조9000억원'
페이스북, '케임브리지 애널리티카' 개인정보 유출로 '벌금 5조9000억원'
  • 이호영 기자
  • 기사입력 2019-07-13 09:08:31
  • 최종수정 2019.07.13 14: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글로벌 최대 소셜미디어 페이스북이 개인정보 유출 스캔들로 벌금 약 50억달러(한화 약 5조8900억원)를 물게 됐다. 

2016년 미국 대선 당시 영국 데이터 분석기업 '케임브리지 애널리티카' 페이스북 이용자 8700만명 개인정보 도용 관련 관리 소홀 책임을 물은 것이다. 

미국 현지시각으로 12일 월스트리트저널은 미국 연방거래위원회(FTC)는 이번 주 벌금 50억달러 합의안을 표결, 승인했다. 

이번 벌금은 FTC 명령 위반으로 인한 것으로 2012년 구글 벌금 2250만달러를 넘어선 사상 최대 규모라고 WSJ 매체는 전했다. 

첫 개인정보 보호 조항 위반 업체는 제한된 액수만 벌금으로 부과하지만 반복적으로 위반한 경우에 대해서는 재량권을 폭넓게 행사할 수 있다.

FTC는 케임브리지 애널리티카 스캔들을 1년 이상 조사해왔다. 페이스북이 FTC와 합의한 판정 위반여부를 들여다봐온 것이다. 페이스북은 당시 합의를 통해 이용자 개인정보 설정을 존중하고 명백한 허락 없이는 이용자 정보를 공유하지 않겠다고 했다. 

하지만 이후에도 추가적인 개인정보 관리 소홀 문제가 불거지면서 페이스북은 치명타를 입었다. 이번 합의안은 페이스북 개인정보 보호 위반 관련 타 부처 규제 내용도 담고 있다. FTC 합의안 승인에 따라 해당 사안은 미국 법무부 민사 부서로 이관됐다. 법무부는 통상 FTC 결정을 바꾸지는 않는 것이 통상적이다. 

이와 함께 앞으로 페이스북은 아마존과 애플, 구글 등 다른 정보기술(IT) 업체와 함께 미국 규제 당국 반 독점 조사를 받게 될 전망이다.

[위키리크스한국=이호영 기자] 

eesoar@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