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유업, 국내 처음 '中 수출용 특수분유 배합 등록' 성공
매일유업, 국내 처음 '中 수출용 특수분유 배합 등록' 성공
  • 이호영 기자
  • 기사승인 2019-07-16 18:08:18
  • 최종수정 2019.07.16 18: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매일유업]
[사진=매일유업]

매일유업(대표 김선희)의 중국 수출용 특수분유 2종이 중국 수출 기준을 통과해 정식 등록됐다.

이번 중국 수출 기준을 통과한 특수분유는 무유당분유(푸얼지아·LF), 조산아분유(천얼후이·Preemie) 2개 제품이다. 중국 특수의학용도조제식품(Food for Special Medical Purpose· FSMP)에 정식으로 등록돼 이르면 다음달부터 수출이 가능해졌다. 

FSMP는 중국에서 가장 엄격하게 관리, 감독하는 식품유형이다. 품질과 안전이 입증된 제품에 한해 등록제로 운영되고 있다. 중국에 특수분유를 수출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FSMP에 정식 등록 절차를 거쳐야 한다.

FSMP는 2016년 7월 관련 법규가 공고돼 지난해 말까지 유예기간을 거쳐 올해 1월 1일부로 등록이 되지 않은 제품은 수출이 전면 금지돼왔다. 올해 1월부터 중국에 특수분유 수출 판로가 막힌 셈이다.

매일유업은 2017년 영유아조제분유 배합 등록 성공에 이어 이번 달 FSMP까지 등록에 성공한 유일한 국내 기업이다. 중국 FSMP 배합 등록은 영유아조제분유 배합 등록과 달리 연구개발 보고자료, 안전성 연구자료 등 제출해야 하는 자료뿐만 아니라 절차도 더 까다로워 등록에 어려움이 있었다. 

현재 중국 FSMP 배합 등록에 성공한 기업은 단 9개 기업이다. 120여개 기업이 등록한 영유아조제분유 보다 더욱 까다롭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이번 배합비 등록에 성공한 매일유업 특수분유 무유당분유(푸얼지아)는 2007년부터 중국에 수출하기 시작해 10년 이상 중국 소비자에게 품질과 효능을 인정받아온 제품이다. 

매일유업 분유는 부드러운 소화흡수로 성장이 잘 되는 고품질 수입분유 이미지로 중국 소비자 사이에서 입소문이 나 있다. 이는 아시아 아기에게 적합한 분유를 위한 매일아시아모유연구소의 꾸준한 모유연구와 함께 특수분유 개발기술력 등이 기반이 돼 만들어진 결과라고 할 수 있다.

매일유업은 품질과 안전성이 입증된 제품으로 중국 시장 내 입지를 더욱 공고히 하게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매일유업은 선천적으로 아미노산 대사이상 질환을 갖고 태어난 유아를 위해 특정 아미노산은 제거하고 비타민·미네랄 등 영양성분을 보충한 특수 유아식 8종 12개 제품을 순수 자체기술로 개발, 1999년부터 공급하고 있다.

글로벌 차원에서 이같은 아미노산 대사이상 질환용 특수 유아식을 개발, 생산하는 업체는 매우 드물다. 국내에서는 매일유업이 유일하게 생산한다. 선천성 대사이상 환아를 위한 특수분유 생산은 매일유업 사회공헌을 향한 의지와 노력, 그리고 뛰어난 기술력을 보여주는 상징으로 인식되고 있다. 

기업의 이익보다 이 땅의 아이들 건강을 최우선으로 생각하는 기업정신을 발휘해 제품을 개발한 것이다. 그 결과 1999년 FAO·WHO CODEX 규격과 한국인영양권장량에 맞춘 8종 특수분유를 개발해 현재 소아과학회 전문의 관리 감독 아래 인구보건복지협회를 통해 전국 환아에게 공급하고 있다.

[위키리크스한국=이호영 기자] 

eesoar@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