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금융, 2분기 순익 9911억원…"분기 최대 실적"
KB금융, 2분기 순익 9911억원…"분기 최대 실적"
  • 이한별 기자
  • 기사승인 2019-07-18 17:00:52
  • 최종수정 2019.07.18 17: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은행 이자이익 견고하게 증가…증권·손보 등 비은행 수익성 안정화"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KB금융그룹은 올 2분기 당기순이익이 전분기 대비 17.2% 증가한 9911억원으로 사상 최대 분기 실적을 시현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분기 일회성 요인인 한진중공업과 오리엔트조선의 대손충당금 환입 영향(세후 약 590억원)을 제외하면 2분기 경상적 순이익은 약 9320억원 수준으로 전분기 경상적 순이익 대비 약 5.9% 증가했다. 

상반기 누적 당기순이익은 1조8368억원으로 주식시장 부진에 따른 순수수료이익 감소와 작년 은행 명동사옥 매각익(세후 약 830억원) 소멸 등의 영향으로 전년 동기 대비 4.1% 감소했다.

다만, 분기별 주요 일회성 요인을 제외한 경상적 기준으로는 작년과 유사한 실적이다.

상반기 순이자이익은 4조5492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4.8% 증가했다. 수익성 비율인 총자산이익률(ROA)과 자기자본이익률(ROE)은 각각 0.76%, 10.22%를 기록했다.

지난달 말 기준 BIS비율은 14.94%로 지난 5월 상각형신종자본증권 발행 등에 힘입어 전분기 대비 18베이시스포인트(bp) 개선됐다.

KB금융 관계자는 “은행의 이자이익이 견고하게 증가하는 가운데 증권, 손해보험 등 비은행 계열사의 수익성이 안정화됐다"며 "자산건전성 개선 성과가 지속되면서 전반적으로 양호한 실적을 시현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그룹내 최대 자회사인 KB국민은행에 대해 "안전·우량자산 중심의 질적성장 노력에 힘입어 신용손실충당금전입액이 낮은 수준에서 안정적으로 관리되고 있다"며 "지난 상반기 경기둔화 사이클(Cycle)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자 보수적인 여신정책을 유지함에 따라 대출성장이 다소 둔화된 측면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중장기적 관점에서 이익기반 확대가 일정 부분 필요하다는 점을 인식하고 있다"며 "하반기에는 보다 탄력적인 여신정책을 적용해 대출성장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비은행 계열사인 KB증권에 대해서는 “증권의 경우 작년 부진했던 세일즈앤트레이딩(S&T) 부문 손익이 상당부분 정상화됐다"며 "투자은행(IB) 부문의 실적도 가시적으로 확대되면서 수익성이 빠른 속도로 회복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KB손해보험의 경우 “올해 보험료 인상효과가 반영되고 있고 장기보험과 일반보험 손해율이 개선되면서 수익성이 조금씩 회복되고 있다”며 “단기실적과 외형성장보다는 중장기적 건전성과 안정성에 입각해 보험계약의 질적성장과 미래가치를 키워나가는 가치경영을 이어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KB금융 재무총괄임원은 이날 실적발표회에서 "국내외 영업환경의 불확실성이 높아지는 시기일수록 견조한 실적을 시현함으로써 시장의 신뢰를 받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안전·우량자산 중심으로 질적성장을 도모하고 안정적 수익기반 확대에 주력하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위키리크스한국=이한별 기자]

star@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