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한-일 갈등에 양국이 원하면 관여하겠다"
트럼프 "한-일 갈등에 양국이 원하면 관여하겠다"
  • 김완묵 기자
  • 기사승인 2019-07-20 06:51:51
  • 최종수정 2019.07.20 15: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처음으로 한-일 갈등에 관여할 수도 있음을 밝혀 주목된다. [사진=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한-일 간 갈등에 관여할 의사가 있음을 처음으로 밝혀 주목된다. 다만 한-일 양쪽에서 원하는 경우에 한해서 관여하겠다고 밝혀 양국이 먼저 자체적으로 수습하는 노력을 보여줄 것을 요청했다. 

이 같은 발언이 나온 것은 트럼프 대통령이 19일(현지시간) 아폴로 11호 달 착륙 50주년을 기념하는 백악관 행사에서 취재진과 만난 자리였다. 이날 기자들이 한-일 갈등에 대해 질문하자  "일본과 한국 사이의 갈등이 있다"면서 "사실은 한국 대통령이 내가 관여할 수 있을지 물어왔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한-일 양쪽에서 요청이 있으면 역할을 하겠다"는 뜻을 피력했다.

그러나 그는 문 대통령이 언제 어떤 경로로 그런 요청을 했는지, 요청의 세부사항은 무엇이었는지 등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문 대통령은 여러 마찰이, 특히 무역과 관련해 진행 중이라고 했다"면서 "일본은 한국이 원하는 뭔가를 가지고 있고 그는 내게 관여를 요청했다. 아마도 (한-일 정상) 둘 다 원하면 나는 (관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일본과 한국 사이에 관여하는 것은 풀타임 직업 같은 (힘든) 일"이라며 "그러나 나는 두 정상을 좋아한다. 문 대통령을 좋아하고 아베 신조 총리에 대해 내가 어떻게 느끼는지는 여러분이 알지 않느냐. 그는 특별한 사람"이라고 설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들이 나를 필요로 하면 나는 거기 있을 것이다. 바라건대 그들이 해결할 수 있기를 바란다. 그러나 그들은 갈등이 있다. 의문의 여지가 없다. 무역갈등이다"라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한-일 갈등과 관련해 언급을 내놓은 것은 처음이다. 일본이 고위급 협의 등을 통한 문제 해결에 관심을 보이지 않은 채 추가 규제조치를 시사하는 상황에서 한-일 갈등에 대한 공개적 언급을 통해 더 이상의 사태 악화를 원치 않는다는 생각을 드러낸 것으로 해석된다.

문 대통령과 아베 총리를 좋아한다면서 관여 의사를 공개적으로 밝힌 것도 이 같은 맥락으로 풀이된다. 그러나 '아마도 둘다 원하면 (관여)할 것'이라는 전제를 단 것으로 볼 때 당장 한일 갈등 해결을 위한 역할에 나서기보다 상황을 좀 더 지켜보는 쪽에 무게를 두고 있을 가능성도 있어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을 종합해볼 때 아베 총리에게서는 아직 관여 요청이 없었던 것으로 관측된다.

'그들이 해결할 수 있기를 바란다'는 발언 역시 일단은 한일 양국 차원의 문제 해결이 중요하다는 인식에 따른 것으로 해석된다. 미국은 사태 초기부터 한미일 3국의 협력을 강조하면서도 우선은 한일 양국이 풀어야 할 문제라는 입장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다음주에는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한국과 일본을 연쇄 방문할 것으로 전해져 한-일 갈등과 관련한 미국의 역할이 주목된다.

[위키리크스한국=김완묵 기자]

kwmm3074@daum.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