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답 먼저 가져오라'는 아베에 "최소한의 선 지키라"
靑, '답 먼저 가져오라'는 아베에 "최소한의 선 지키라"
  • 조문정 기자
  • 기사승인 2019-07-22 15:11:31
  • 최종수정 2019.07.22 15: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사진=연합뉴스 자료사진]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사진=연합뉴스 자료사진]

청와대는 22일 일본 참의원 선거 직후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강제 징용 피해자 배상 판결 문제와 관련해 '한국이 제대로 된 답을 가져와야 한다'고 한 데 대해 "우리 입장을 분명히 설명했다"고 반박하며 "최소한의 선을 지키라"는 입장을 밝혔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에서 "(아베 총리의 발언은) 지금까지 제대로 된 답변을 하지 않았다는 이야기인지 묻고 싶다"고 반문하며 "한일 양국 간 미래 협력을 위해서라도 최소한의 선을 지키며 최선의 노력을 하는 게 양 국민을 위해 해야 할 일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고 대변인은 "강제징용 문제에 대해서는 대법원 판결 등을 근거로, 대북 밀반출 주장에 대해서도 유엔 제재위원회 검토를 받자고 일본 측에 설명해왔다"며 "한일관계가 과거와 미래라는 투트랙으로 가자는 우리의 입장을 누차 말해왔고, 그에 대한 입장은 변함이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는 "지금까지 외교적 노력을 해왔고 지금도 진행 중이고 앞으로도 물론 해나갈 것"이라먀 "일본 측이 수출규제 조치와 관련해 안보 문제라고 했다가 역사 문제라고 했다가 다시 안보 문제라 했다가 오늘 또다시 역사 이슈를 언급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앞서 아베 총리는 참의원 선거 직후 아사히TV와의 인터뷰에서 "한국이 전후 체제를 만들어 가는 가운데 한일관계 구축의 기초가 된 1965년 한일 청구권 협정에 반하는 대응을 하고 있는 것은 정말로 유감"이라며 "강제 징용 문제는 한일 청구권 협정에 어긋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한국에 정상회담을 요청할 생각이 없느냐'는 질문에 "한국이 청구권 협정 위반 상황에 대한 제대로 된 답변을 가져오지 않으면 건설적인 논의가 안 될 것"이라고 답했다.

한편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일본 참의원 선거 결과를 평가해달라'는 요청에 "일본 선거에 대해 우리 정부가 평가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생각한다"며 "오늘 아침 청와대 회의에서도 언론을 모니터링하는 차원의 공유 정도만 있었다"고만 말했다. 

그는  '이낙연 국무총리가 대일 특사 등의 역할을 하게 되는가'라는 질문에는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주 여야 5당 대표와 회동 때도) 무조건 특사를 보내는 것만이 해결책이 되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고 지금도 역시 똑같은 생각이고 입장"이라고 답했다.

일본 전범 기업의 배상책임을 인정한 대법원 판결에 따라 미쓰비시중공업 등 일본 기업의 국내자산을 매각하는 시간을 조정하는 등 정부가 입장을 조정할 가능성에 대해 그는 "기본적으로 피해자들의 동의, 국민적 수용성이 최우선이 되어야 한다는 데에는 변함이 없다"고 말했다.

supermoon@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