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특별 인사관리구역 1호' 강남서 물갈이 숫자, 경찰청 목표치보다 100명 부족
[단독] '특별 인사관리구역 1호' 강남서 물갈이 숫자, 경찰청 목표치보다 100명 부족
  • 윤여진 기자
  • 기사승인 2019-07-23 19:43:46
  • 최종수정 2019.07.24 16: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청 목표치는 최소 30%... 실제 물갈이 폭은 18% 
서울청, 전출 심의대상자 중 이의신청자 19명 수용
서장 공개 모집에도 희망자 부족... 순경 대폭 전입
서울 강남구 대치동 서울 강남경찰서 청사. [사진=연합뉴스]
서울 강남구 대치동 서울 강남경찰서 청사. [사진=연합뉴스]

'버닝썬 사태'로 불거진 서울 강남 클럽들과의 유착 문제로 대폭 물갈이가 예고됐던 서울 강남경찰서의 재직자 전출 비율이 경찰청이 제시한 목표에서 한창 모자라는 것으로 확인됐다. 

23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지방경찰청은 전날 강남서 전출 심의대상자 중 이의신청을 한 48명을 심사하고 이 가운데 19명의 신청을 받아들였다. 최초 심의대상자 기준으로 계산하면 징계성 전출자가 99명에서 80명으로 준 것이다. 여기에 자진 전출 희망자 78명을 더하면 최종 전출자는 158명으로 전체 재직자(858명)의 18% 수준이다. 
  
이같은 전출 비율은 경찰청이 지난 4일 발표한 '유착 비리 근절 종합대책'에서 밝힌 목표에서 멀어진 것이다. 경찰청은 당시 비위가 집중 발생한 강남서를 '특별 인사관리구역' 1호로 지정한다며 강남서의 재직 전출 비율을 최소 30%, 최대 70%로 잡겠다고 밝혔다. 경찰청 최소 목표치와 강남서 이번 전출 비율을 비교하면 12%(102명) 정도가 차이난다. 

지난 4일 경찰청이 발표한 '경찰유착비리근절종합대책' [그래픽=연합뉴스]
지난 4일 경찰청이 발표한 '경찰 유착 비리 근절 종합 대책' [그래픽=연합뉴스]

다만 일선 경찰들 사이에서 강남서가 '인사 기피 구역'으로 꼽히는 점을 생각하면 애초 경찰청이 제시한 수치가 지나치게 높았다는 반론도 있다. 낮은 연차에서 호기심으로 강남서를 지원하는 것과 달리 인사고과를 중요시하는 중간 간부급(경감)은 서울 도봉서 같은 강북권을 희망한다. 더욱이 '강남서는 유착 비위 경찰관이 근무하는 곳'이란 일반의 인식이 반장급(경위)에까지 퍼지면서 저년차 비율이 높아졌다. 
 
실제 강남서 전입 희망자 수는 120명으로 전출 대상자 158명과 차이가 있다. 강남서는 지난 12일 이례적으로 강남경찰서장 명의 경감급 이하 직원을 공개모집했지만 추가 공고 마감일인 지난 19일 기준 희망자는 66명에 불과했다. 신청자가 부족하자 강남서는 공모 조건인 '근무 경력 1년'을 없애 20여 명의 추가 지원을 받았다. 여기에 경찰기동대 출신 지원자 30명을 더한 수치가 120명이다. 

이번 전입 희망자 중 순경 비율이 평소보다 높은 점은 지능 범죄가 많은 강남서에 부담이 될 것이란 의견이 내부적으로 제기된다. 형사소송법상 수사를 개시할 수 있는 사법경찰관의 최소 직급이 경위라는 점을 감안하면 적극적인 인지 수사능력이 떨어질 것이란 분석이다. 강남서는 다른 서와 달리 수사과를 경제범죄수사과와 지능범죄수사과로 나눌 정도로 수사 사건이 많다.    

강남서에 남은 재직자들 사이에선 인력 수급 불균형으로 인한 우려가 나온다. 특히 형사과나 수사과 같은 순경의 근무가 불가능에 가까운 수사 부서에선 "우리가 원하는 건 많이 나가는 팀장급인 경감"이라는 목소리가 들린다. 이번 전출 대상자 중 팀장급은 20여 명 수준이다. 

24일 자로 인사 발령을 예정한 강남서는 전출자 대비 전입자 부족 대책으로 수사 부서 인력 재배치를 최소화하는 방안을 유력 검토할 방침이다. 

[위키리크스한국=윤여진 기자]

※ 해당 기사의 분류를 [사회]에서 [법조]로 변경, 최초 기사 출고 시간과 상관 없이 최종 수정 시간이 2019년 7월 24일 자로 표시됩니다. 

aftershock@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