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 1만5000명 '촛불' 집결..."아베 정권 규탄...국민 힘으로 '새 역사'를"
시민 1만5000명 '촛불' 집결..."아베 정권 규탄...국민 힘으로 '새 역사'를"
  • 이호영 기자
  • 기사승인 2019-08-04 08:53:14
  • 최종수정 2019.08.04 08: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만5000여명의 시민들이 3일 저녁 서울 종로에 모여 백색국가에서 한국을 제외한 일본 아베 정권을 강력히 규탄했다. 

이날 한국 YMCA 등 전국 680여개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아베 규탄 시민행동'은 오후 7시 종로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역사 왜곡, 경제 침략 평화 위협 아베 규탄 3차 촛불 문화제'를 열고 전국 각지에서 모인 시민들과 촛불을 들고 규탄에 나섰다. 

시민들은 '독립운동은 못 했지만 불매운동은 해야 한다', '아베 정권 규탄한다, 강제노역 사죄하라' 등 손팻말을 들고 일본 백색국가 제외 결정 철회를 요구했다. 

시민단체 '시민행동'은 "일본에 강제로 노동착취 당한 조선인들을 기억한다"며 "100년 전 가해자였던 일본이 다시 한국을 대상으로 명백한 경제침략을 저지르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일본과 군사정보보호협정을 즉각 파기하고 일본이 화해치유재단에 출연한 10억엔을 반환해 한일 위안부 합의 파기를 확정하라"고 촉구했다. 

이날 시민들은 이들과 함께 '국민의 힘으로 새 역사를 쓰자' 등 구호를 외치며 촛불을 들고 행진했다. 행진은 주한일본대사관 앞에서 '한일군사정보협정 폐기하라'고 쓰인 대형 현수막을 펼치며 시작했다. 

앞서 흥사단, 한국대학생진보연합·국민주권연대 등도 모임을 갖고 일본 규탄과 함께 정부에 더욱 강경하게 일본에 대응할 것을 요구했다. 

[위키리크스한국=이호영 기자] 
 

eesoar@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