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연추출화장품 미생물검사 적합·한약재 벤조피렌 위해 우려 낮아
천연추출화장품 미생물검사 적합·한약재 벤조피렌 위해 우려 낮아
  • 손의식 기자
  • 기사승인
  • 최종수정 2019.08.05 09: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는 천연추출물 화장품(에센스)과 한약재 벤조피렌에 대한 국민청원 안전검사를 실시한 결과, 화장품의 미생물 검사는 모두 적합하였으며, 한약재 벤조피렌은 인체 위해 우려가 낮거나 무시할 수준인 것으로 확인됐다고 5일 밝혔다.

식약처에 따르면 천연추출물 화장품이 곰팡이 등 미생물에 오염된 것인지 확인하기 위해 시중에 유통중인 천연추출물로 구성된 에센스 등 45개 제품에 대해 미생물 검사를 실시한 결과, 모두 적합했다.

이번 조사는 천연추출물로 구성된 에센스 32개 제품과 국민청원에서 검사를 요청한 업체의 13개 제품을 대상으로, 미생물(총호기성생균수 및 특정세균 3종(대장균, 녹농균, 황색포도상구균))의 오염 여부를 분석했다.

또한 품질검사 외에 해당 제품의 온라인 판매 사이트(201건)를 점검해 의약품이나 기능성 화장품으로 오인할 우려가 있는 광고 등 허위‧과대광고 19건을 적발했다.

주요 적발사례는 ▲세균 감염·여드름 억제 등 의약품으로 오인될 수 있는 광고(15건) ▲미백·주름개선 등 기능성 화장품으로 오인될 수 있는 광고(4건) 등이었다.

식약처는 적발된 사이트를 운영하는 화장품책임판매업자(5개소)에 대해 관할 지방청에서 행정처분 등 조치토록 했다.

추가적으로 청원 관련 제품의 화장품책임판매업자를 점검해 광고위반 9품목, 품질관리 기준 미준수 5품목 등 13개 제품(중복 1품목)을 적발해 판매 및 광고업무 정지처분 등 후속조치 중이다.

[사진=한약재 내 벤조피렌 검사결과=식약처 제공]
[사진=한약재 내 벤조피렌 검사결과=식약처 제공]

식약처는 벤조피렌 검출량이 높았던 한약재 등을 대상으로, '국민청원안전검사 심의위원회'를 거쳐 검사한 결과, 인체 위해 우려가 낮거나 무시할 수준이라고 밝혔다.

벤조피렌(Benzo(a)pyrene, C20H12)은 다환방향족탄화수소족 물질로, 탄수화물, 단백질, 지방 등이 불완전 연소되어 생성되는 물질이다. 공기, 물, 토양에 이미 잔류할 수 있기 때문에 한약재를 재배하는 과정에서 노출되거나 건조・가공 공정 중에 생성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검사 대상은 ▲고본 ▲대황 ▲방기 ▲숙지황 ▲승마 ▲여정실 ▲오매 ▲원지 ▲자화지정 ▲죽여 ▲지구자 ▲지황 ▲하엽 ▲해방풍 ▲황련 ▲황정 ▲희렴 등 국내 유통 중인 한약재 17종(274품목)이었으며, 조사결과 17종 한약재의 벤조피렌 양은 평균 1.2㎍/kg, 관리기준(5㎍/kg)이 설정된 지황(26품목), 숙지황(23품목)은 모두 기준 이내로 적합했다.

또한 벤조피렌 검출량과 복용량, 복용기간, 복용형태(탕제, 환제) 등을 고려한 벤조피렌 노출 정도가 인체에 미치는 영향을 평가한 결과에서도 위해 우려는 낮거나 무시할 수 있는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식약처는 "한약재 중 벤조피렌 양을 지속적으로 낮추기 위해 필요한 품목을 선별해 저감화 방안을 마련하는 동시에, 지속적으로 체계적 모니터링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위키리크스한국=손의식 기자]

sus@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