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어제 신형전술유도탄 발사…"한미연습에 적중한 경고"
北, 어제 신형전술유도탄 발사…"한미연습에 적중한 경고"
  • 강혜원 기자
  • 기사승인 2019-08-07 06:27:59
  • 최종수정 2019.08.07 06: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은 지난 1일 조선중앙TV가 공개한 것으로 김정은 위원장이 '신형 대구경조종방사포 시험사격'을 참관하고 있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자료사진]
사진은 지난 1일 조선중앙TV가 공개한 것으로 김정은 위원장이 '신형 대구경조종방사포 시험사격'을 참관하고 있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자료사진]

 

북한이 지난 6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참관한 가운데 신형전술유도탄 위력시위발사를 했다고 조선중앙방송이 7일 보도했다.

중앙방송은 "김정은 동지께서 8월 6일 새벽 신형전술유도탄 위력시위발사를 참관하셨다"면서 "우리나라 서부작전비행장에서 발사된 전술유도탄 2발은 수도권 지역 상공과 우리나라 중부내륙지대 상공을 비행하여 조선 동해상의 설정된 목표섬을 정밀타격하였다"고 전했다.

중앙방송은 "위력시위발사를 통하여 새형의 전술유도무기체계의 신뢰성과 안전성, 실전능력이 의심할 바 없이 검증됐다"고 밝혔다.

또 "김정은 위원장께서는 신형전술유도탄 위력시위발사가 목적한 바대로 만족스럽게 진행되었다고 높이 평가하시면서 오늘 우리의 군사적 행동이 미국과 남조선당국이 벌려놓은 합동군사연습에 적중한 경고를 보내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씀하시었다"고 전했다.

북한은 통상 발사 다음 날 관영매체를 통해 발사 사실을 발표한다.

이번 발사와 관련, 한국 합동참모본부는 지난 6일 "북한이 황해남도 과일군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발사한, 단거리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 2발을 포착했다"고 발표했다.

앞서 북한은 지난달 25일 함경남도 호도반도에서 신형전술유도무기를, 지난달 31일 원산 갈마반도와 지난 2일 함경남도 영흥 지역에서 각각 신형 대구경조종방사포 사격을 했다고 발표했다.

군 당국은 이들 발사체 모두 지난 5월 4일과 9일에 발사한 '북한판 이스칸데르'로 불리는 새로운 종류의 단거리 탄도미사일과 유사하다고 보고 있다.

[위키리키스한국=연합뉴스]


 

laputa813@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