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접대 뇌물' 김학의 오늘 첫 정식재판…무죄 주장 고수할 듯
'성접대 뇌물' 김학의 오늘 첫 정식재판…무죄 주장 고수할 듯
  • 강혜원 기자
  • 기사승인 2019-08-13 06:38:37
  • 최종수정 2019.08.13 06: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사진=연합뉴스 자료사진]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사진=연합뉴스 자료사진]

억대 뇌물과 성접대를 받은 혐의로 기소된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이 13일 처음으로 법정에 선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7부(정계선 부장판사)는 특정범죄 가중처벌법상 뇌물 혐의로 구속기소 된 김 전 차관의 첫 공판을 이날 연다.

김 전 차관은 2007년 1월부터 이듬해 2월까지 건설업자 윤중천 씨에게 3천100만원 상당의 금품을 비롯해 1억3천만원의 뇌물을 챙긴 혐의로 기소됐다.

[위키리크스한국=연합뉴스]

laputa813@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